송혜령 / 나의 삶, 나의 여행 1



  송혜령(2003-10-31 10:23:39, Hit : 4475, Vote : 1656
 025.jpg (114.2 KB), Download : 47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2)



        
Written by 송혜령 [pinecone55@hanmail.net]  [2002/03/18 14:40]  Hits: 191 , Lines: 13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2)  
Download : Eugene Oneill 04.jpg (114 Kbytes)

--------------------------------------------------------------------------------
  
유진 오닐의 생애

유진 오닐은 1888년 뉴욕의 브로드웨이와 43번가 사이에 있는 호텔에서 아버지 제임스, 어머니 엘라 사이에서 3남으로 태어났다. 당시 유명한 연극 배우였던 아버지의 공연스케줄에 따라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 다니며 호텔이나 공연장 난간에서 유아기및 어린시절을 줄 곳 보냈다. 1936년 노벨상 수상 상금으로 그의 처음이자 마지막 주택이 되어버린 Danville에 일명 'Tao House'를 소유하기 전 까지는 그의 표현대로 평생동안 뿌리를 못 내리는 방랑자로 자조감과 격랑 속에서 방황하는 청년 시대를 보냈다.

그가 청소년이 되자 부모들은 캐톨릭 계통 사립학교와 프린스톤 대학에 입학시키는 등 나름대로 교육열에 애썼지만 평생 '몬테크리스토 백작'이라는 멜로드라마 한편에만 출연하던 아버지 삶의 허구성과 유진오닐의 산후 후유증으로 기인해 모르핀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고 있는 어머니의 비참한 생에 대한 저항감으로 그는 현실에 대한 과감한 탈출을 시도했다.

유진오닐은 젊은 시절을 남미, 영국 등을 전전하며 떠돌이 선원 생활을 하기도 했고, 주정뱅이로 전학하여 뉴욕의 걸인 수용소에서 한동안 기거하기도 했으며 한때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었다.

1912년 약관 24세에 덜컥 결핵에 걸려버린 그는 결핵요양소에서 극적인 삶의 전환을 맞이하게 된다. 이 요양원에서의 15개월 동안에 그는 많은 작품들을 읽었다. 그의 말대로 '그리스 작품에서 엘리자베스 시대까지의 모든 고전들, 그리고 모든 현대 작품들을 섭렵했던 것이다. 요양원에서 나올때에는 오닐은 목표를 지닌 인간이 되어 있었다. 퇴원후 16개월 동안에 그는 10편 이상의 작품을 썼으며 1914년 가을 학기에는 하버드 대학의 George Baker 교수의 극작법 상의를 듣게 된다. 이렇게 해서 60여편의 희곡을 쓰고 네차례의 퓰리쳐 상과 한번의 노벨문학상을 받으면서 20세기 전반의 미국 연극계를 주도해 나간 위대한 극작가로서의 생애가 시작된 것이다. <계속>


사진: 'Tao House'의 서재에서 집필 中인 유진 오닐 (그림엽서)






62   H.J.언니의 티벳 여행기를 올리며  송혜령 2003/10/31 4561 1720
61   A SUPPLE MIND  송혜령 2003/10/31 4239 1510
60   연주회  송혜령 2003/10/31 3773 1098
59   雲山吟  송혜령 2003/10/31 4400 1507
58   동생부부  송혜령 2003/10/31 4418 1520
57   음냐, 나 졸려. 그러니께 구찮게 굴지 말란 말이여...  송혜령 2003/10/31 4397 1642
56   Perspective  송혜령 2003/10/31 4167 1581
55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5)  송혜령 2003/10/31 4164 1621
54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4)  송혜령 2003/10/31 4018 1342
53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3)  송혜령 2003/10/31 4292 1504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2)  송혜령 2003/10/31 4475 1656
51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1)  송혜령 2003/10/31 4520 1855
50   바다새  송혜령 2003/10/31 3946 1390
49   여행길에서 만난 친구의 편지  송혜령 2003/10/31 4392 1638
48   달 밝은 길에 고향길을 바라보니  송혜령 2003/10/31 4143 1497

[1] 2 [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