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령 / 나의 삶, 나의 여행 1



  송혜령(2003-10-31 10:24:58, Hit : 4209, Vote : 1490
 026.jpg (119.6 KB), Download : 33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3)


        
Written by 송혜령 [pinecone55@hanmail.net]  [2002/03/19 14:35]  Hits: 187 , Lines: 21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3)  
Download : Eugene Oneill 02b.jpg (119 Kbytes)

--------------------------------------------------------------------------------
  
유진 오닐의 생애 (계속)


1916년 여름에 그의 첫 희곡인 'Bound East for Cadiff'이 아마추어 연극인들에 의해 실험 극으로 상연되어 연극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큰 성공을 거두자 스스로의 재질을 확인한 유진 오닐은 그 후 본격적으로 희곡집필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마침내 1920년에 '지평선 너머(Beyond the Horizon)'라는 작품으로 첫'퓰리쳐 상'을 받았으며, 그 다음해에는 비극적인 코메디 '아나크리스티(Anna Christie)'로 두번째 '퓰리처 상'을 수상하는 등 그의 전성시대가 도래하여 유진 오닐은 일약 미국에서 가장 잘 나가는 극작가가 되었으며, 그의 작품의 영향으로 일반인들의 연극에 대한 관심도가 최고조로 달해 뉴욕 브로드웨이 연극계는 르네상스의 전성기를 맞게 되었다.

작가로써의 명성이 자자해졌지만 그의 집필에 대한 정열은 끊이지 않아서 마르코폴로의 중국 기행을 묘사한 'Marco Millions', 그리스 시대 사람들의 마스크를 쓰며 동시대 사람의 삶을 표현한 'The Great God Brown'등이 성공적으로 발표되었으며,9명의 캐릭터가 각자 자신의 사고를 외쳐대는 기묘한 간막극(Strange Interlude)으로 세번째 '퓰리쳐 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19세기에서 20세기로 넘어가는 전환기에 뉴 잉글랜드 지방에 사는 젊은이의 사랑을 코믹하게 묘사한 아아 황야(Ah, Wilderness)', 미국민들의 강렬한 개척정신을 비극적으로 묘사한 걸작 '느릎나무 그늘의 욕망(Desire under the Elms)'등 60여개의 주옥같은 희곡을 남겼다. 또한 그의 작품 중 12편이나 영화화되어 일반 대중들의 절찬을 받았다.

1936년에 마침내 전 세계 연극계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그의 업적에 대한 위대한 평가로 인해 미국 연극인 최초로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결정 되었다.

그는 당시 샌프란시스코 호텔에 거주하면서 미국 가정의 역사에 관한 대서사시적인 장편의 희곡을 구상하고 집필하기 시작했는데 장기간 안정적이고 고립된 공간을 필요로 했던 유진오닐 부부는 노벨상 수상으로 받은 거액의 돈을 활용하여 그들의 표현대로 '마지막 항해'인 'Tao House'를 사들였다.

사회적 성공과 아내의 헌신적인 뒷바라지로 안정된 생활을 영위하며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동안 유진 오닐은 여전히 집필에 몰두하며 에너지와 정신을 소모 시켜갔다.

'A Touch of the Poet'를 탈고 시킨 후 'The Iceman Cometh', "Hughie', "A Moon for the Misbegotten', 등 그의 걸작들이 줄줄이 탈고되어 절찬리에 연극 상연되었으며 그의 유작이 된 유진오닐의 자전적 희곡이며 영어로 표현된 연극사상 가장 압권이라고 불리는 그의 역작 '밤으로의 긴 여로(The Long Day's Journey Into Night)로 그의 4번째이자 마지막 '퓰리쳐 상'을 수상했다.

1943년 이후에는 수전증이 심화되어 손을 사용할 수가 없게 되었고 파킨슨 병에 걸려 극심한 노화 증세를 보인 오닐은 2차 대전 와중에 일손의 부족으로 집 유지 및 자가치료가 불가능하자 집을 팔고 보스톤의 호텔로 옮겼으며 1953년에 65세를 일기로 그의 드라마틱한 삶을 마감했다. 유진 오닐에게 있어서 연극의 스테이지는 그의 삶 바로 자체였다.






62   H.J.언니의 티벳 여행기를 올리며  송혜령 2003/10/31 4502 1704
61   A SUPPLE MIND  송혜령 2003/10/31 4155 1486
60   연주회  송혜령 2003/10/31 3709 1083
59   雲山吟  송혜령 2003/10/31 4316 1492
58   동생부부  송혜령 2003/10/31 4340 1504
57   음냐, 나 졸려. 그러니께 구찮게 굴지 말란 말이여...  송혜령 2003/10/31 4338 1616
56   Perspective  송혜령 2003/10/31 4100 1564
55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5)  송혜령 2003/10/31 4102 1610
54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4)  송혜령 2003/10/31 3940 1330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3)  송혜령 2003/10/31 4209 1490
52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2)  송혜령 2003/10/31 4393 1631
51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1)  송혜령 2003/10/31 4427 1835
50   바다새  송혜령 2003/10/31 3882 1365
49   여행길에서 만난 친구의 편지  송혜령 2003/10/31 4329 1619
48   달 밝은 길에 고향길을 바라보니  송혜령 2003/10/31 4089 1483

[1] 2 [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