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령 / 나의 삶, 나의 여행 1



  송혜령(2003-10-31 10:47:36, Hit : 4119, Vote : 1462
 A SUPPLE MIND

      
Written by 송혜령 [pinecone55@hanmail.net]  [2002/05/19 23:50]  Hits: 162 , Lines: 18  
A SUPPLE MIND  
시각을 바꾸는 능력, 곧 자신의 문제를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는 능력은 마음의 유연성에서 나온다. 마음의 유연성은 궁극적으로 우리로 하여금 삶의 모든 것들을 끌어안을 수 있게 해준다. 다시 말해 충분히 살아 있는 인간이 되는 것이다.

어느날 오후, 아리조나 주 턱슨에서 오랜시간 강연을 한 뒤 달라이 라마는 자신의 호텔 방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천천히 걸어가는 그의 모습 저편으로 하늘에 드리워진 짙은 오렌지색 비구름이 늦은 오후의 햇빛을 빨아들이면서 카탈리나 산맥의 윤곽을 더욱 선명하게 드러내주었다. 주변이 온통 자줏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정말 장관이었다. 따뜻한 공기 속에는 샐비아 같은 사막 식물의 향기가 흐르고 있었고, 축축한 습기와 끝없이 일렁이는 바람이 느껴지면서 사나운 폭풍이 다가오고 있음을 예감케 했다.

달라이 라마가 갑자기 걸음을 멈추었다. 그는 잠시 조용히 지평선을 응시하며, 눈앞에 펼쳐진 풍경을 눈여겨본 뒤 참으로 아름다운 경치라고 말했다.  그는 걸음을 옮겼지만 얼마 안 가 다시 멈춰서서 허리를 굽혀 흙 위에 핀 작은 라벤다 꽃봉오리를 살펴보았다. 그는 부드러운 손길로 라벤다꽃을 만지며, 그 섬세한 모습을 눈에 담으면서 낮은 목소리로 그 식물의 이름을 불렀다.

나는 그의 마음이 무척 유연하게 움직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는 드넓은 풍경을 감상하고 나서 너무 쉽게 시선을 돌려 한 송이 작은 꽃봉오리에 집중하는 것이었다. 다시 말해 아주 세부적인 것과 전체 풍경을 동시에 감상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삶의 전체적인 면과 다양한 모습들을 모두 감싸안는 능력을 갖고 있었다.

우리 각자도 이처럼 마음의 유연성을 기를 수 있다. 그것은 새로운 시각을 가지려는 노력, 그리고 시야를 넓히려는 노력을 통해 가능하다. 그때 우리는 자신이 처한 구체적인 상황뿐 아니라 전체의 큰 그림을 동시에 볼 수 있다. 큰 세상과 작은 세상을 동시에 보는 능력은 사물에 대한 분별력을 키워주고, 나아가 삶에서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중요하지 않은가를 구별할 수 있게 한다.



The Art of Happiness - A Handbook for Living
His Holiness The Dalai Lama and Howard C. Cutler, M.D.  

달라이 라마의 행복론
달라이 라마, 하워드 커틀러/류시화 옮김
'마음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중에서... p.211~212  






62   H.J.언니의 티벳 여행기를 올리며  송혜령 2003/10/31 4456 1677
  A SUPPLE MIND  송혜령 2003/10/31 4119 1462
60   연주회  송혜령 2003/10/31 3669 1069
59   雲山吟  송혜령 2003/10/31 4276 1469
58   동생부부  송혜령 2003/10/31 4302 1483
57   음냐, 나 졸려. 그러니께 구찮게 굴지 말란 말이여...  송혜령 2003/10/31 4311 1594
56   Perspective  송혜령 2003/10/31 4066 1542
55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5)  송혜령 2003/10/31 4065 1578
54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4)  송혜령 2003/10/31 3890 1312
53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3)  송혜령 2003/10/31 4171 1465
52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2)  송혜령 2003/10/31 4362 1607
51   유진 오닐의 생가 'Tao House' (1)  송혜령 2003/10/31 4387 1803
50   바다새  송혜령 2003/10/31 3835 1348
49   여행길에서 만난 친구의 편지  송혜령 2003/10/31 4308 1594
48   달 밝은 길에 고향길을 바라보니  송혜령 2003/10/31 4054 1469

[1] 2 [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