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령 / 나의 삶, 나의 여행 1



  송혜령(2003-10-31 10:08:48, Hit : 3811, Vote : 1254
 변명


변명

    -마종기-

흐르는 물은
외롭지 않은 줄 알았다
어깨를 들썩이며 몸을 흔들며
예식의 춤과 노래로 빛나던 물길,
사는 것은 이런 것이라고 말했다지만
가볍게 보아온 세상의 흐름과 가버림.
오늘에야 내가 물이 되어
물의 얼굴을 보게 되다니.

그러나 흐르는 물만으로는 다 대답할 수 없구나.
엉뚱한 도시의 한쪽을 가로질러
길 이름도 방향도 모르는 채 흘러가느니
헤어지고 만나고 다시 헤어지는 우리.

물이 낮은 곳으로 흐르는 마음도 알 것 같으다.
밤새 깨어 있는 물의 신호등.
끝내지 않는 물의 말소리도 알 것 같으다.






47   길 끝에 닿는 사람  송혜령 2003/10/31 3974 1422
46   말을 위한 기도  송혜령 2003/10/31 3930 1505
  변명  송혜령 2003/10/31 3811 1254
44   라스베가스 전자쇼(CES)  송혜령 2003/10/31 4112 1528
43   파슈파티 나트 (카트만두, 네팔) 고행하는 요기들  송혜령 2003/10/31 4091 1349
42   지금 복구중입니다.  도연 2003/10/21 4057 1372
41   파슈파티 나트(카트만두, 네팔) (3) 원숭이  송혜령 2003/10/20 4046 1490
40    파슈파티 나트의 화장터(카트만두, 네팔) (2)  송혜령 2003/10/20 4369 1668
39   파슈파티 나트의 화장터(카트만두, 네팔) (1)  송혜령 2003/10/20 4261 1520
38   길 위에서의 생각  송혜령 2003/10/20 3951 1417
37   사진:갠지즈 강가의 아이들  송혜령 2003/10/20 4584 1842
36   사진:삶과 죽음의 공존  송혜령 2003/10/20 4567 1926
35   인도 여행기 - 바라나시 (7)  송혜령 2003/10/20 4077 1337
34   인도 여행기 - 바라나시 (6)  송혜령 2003/10/20 4029 1289
33   사진:화장터 옆의 장작더미들  송혜령 2003/10/20 3900 1394

[1][2] 3 [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