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6-11-02 22:54:23, Hit : 1481, Vote : 534
 http://hellonetizen.com
 2016_11_06_00.18.15.jpg (593.6 KB), Download : 35
 최순실 폭풍으로 나라는 어지럽지만


.
최순실 게이트(박근혜 게이트라는 사람도 있지만) 폭풍으로
나라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된 느낌입니다. 어눌한 말솜씨,
누군가 써준 것을 읽기만 하는 것 같은 연설. 나는 사실 적극 지지자는
아니었지만 기왕에 대통령이 되었고 또 한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성공한 대통령으로 기록되기를 바랬고 또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날이 갈수록 청와대에서는 구린내가 풍기고 기어이
사단이 나고 말았습니다.  
주술에 걸린 한국 대통령. 외신이 뽑은 타이틀입니다. 부끄럽지만
아니라고 부정할 여력이 없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은 법인데 나랏님 그리고 주변 인물들이
온통 거짓말투성이인데 세상이 바로 돌아갈 리가 없습니다.
누구 말마따나 그는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인물이라는 말이
정말 실감나는 요즘입니다. 청와대가 부패의 온상이었다니, 그러니
심지어 중학생들도 대통령 하야를 외칩니다.  

아무튼 세월은 흘러 11월이 되며 갑자기 찬바람이 붑니다.
겨울이 온 것입니다. 철원들판에는 두루미, 기러기, 오리들로
가득합니다.
짬을 내 탐조도 다녀왔습니다. 을숙도를 시작으로 남해안 일부를
돌아보았고 하동 섬진강을 따라 지리산을 넘으며 모처럼 여유를
부렸습니다.
함양에서는 3월에 교직에서 퇴직한 노영민 선생님댁에서 하루
묵었습니다. 도착한 날 함양에서 유명한 상림공원을 걸었고 다음날에는
상림공원 탐조에 나섰습니다.
상림공원은 1천 년 전 최치원 선생이 조림한 숲이라고 합니다.
잘 자란 나무들, 숲 사이로 산책길이 이어져있어 도심에 이런 숲이
있다는 게 신비로울 정도였습니다. 나무를 심고 세월이 흐르면
이런 숲이 됩니다. 문득 내가 심은 나무도 백 년 이백 년 후에는
누군가 와서 쉬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찬바람 부는 겨울이 시작되었습니다. 두루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1727   5월 30일, 봉순이에게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8/06/21 64 4
1726   나는 새 부르는 할아버지.  도연 2018/06/08 81 5
172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8/06/08 62 5
1724   부처님 오신날 연등접수 안내입니다.  도연 2018/05/12 140 12
1723   특별한 봄.  도연 2018/04/26 180 16
1722   소쩍새가 울고 온전한 봄이 되었습니다.  도연 2018/04/13 290 19
1721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도연 2018/03/25 307 33
1720   불기 2562년 무술년 새해입니다.  도연 2018/02/16 406 36
1719   오늘은 입춘기도가 있습니다.  도연 2018/02/04 416 43
1718   눈부신 세상.  도연 2018/01/25 474 65
1717   나는 잘 살고 있는 건가.  도연 2018/01/25 465 42
1716   오랜만에 만나는 벗님들.  도연 2018/01/21 460 73
1715   두 권의 책이 새로 나왔습니다.  도연 2017/12/27 575 70
1714   고슴도치 이야기  도연 2017/10/25 660 91
1713   그새 가을입니다. (탐조일지)  도연 2017/10/25 635 109
1712   한일황새민간교류회 정보교류 협정식.  도연 2017/08/26 879 272
1711   일본 황새시민교류회의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7/07/27 829 305
1710   누구나 꽃씨 하나씩은 품고 산다.  도연 2017/06/27 902 312
1709   제비집 부수지 마세요.  도연 2017/05/12 942 296
170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7/05/06 970 349
1707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와 행사 안내.  도연 2017/04/29 968 308
1706   초파일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도연 2017/04/25 951 299
1705   온전한 4월 맞기.  도연 2017/04/24 1003 345
1704   인터넷 광케이블 설치.  도연 2017/04/22 933 324
1703   새들의 귀향.  도연 2017/04/17 876 341
1702   봄바람에 오가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도연 2017/03/21 997 335
1701   조각가처럼 덜어내기.  도연 2017/02/15 1083 323
1700   주말 산새학교 프로그램.  도연 2017/02/14 982 337
1699   2017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도연 2017/01/26 1182 370
1698   강정효 사진전 마칩니다.  도연 2016/12/16 1301 445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