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7-12-27 23:25:38, Hit : 486, Vote : 54
 http://hellonetizen.com
 표지.jpg (371.5 KB), Download : 1
 앞표지.jpg (442.6 KB), Download : 1
 두 권의 책이 새로 나왔습니다.




우리집 마당에 산새들이 살아요.
도연암 정원에서는 100여 종의 새가 관찰되는데 이중에서 65종을
가려 새들이 살아가는 환경을 함께 구성해 만들었습니다.

밥을 먹어야 두루미가 살아요.
밥을 먹어야 농부가 농사를 짓고 논과 밭에서는 무수한 생물이
살아가고 더불어 사람도 살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1724   부처님 오신날 연등접수 안내입니다.  도연 2018/05/12 34 2
1723   특별한 봄.  도연 2018/04/26 68 6
1722   소쩍새가 울고 온전한 봄이 되었습니다.  도연 2018/04/13 113 12
1721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도연 2018/03/25 178 23
1720   불기 2562년 무술년 새해입니다.  도연 2018/02/16 300 27
1719   오늘은 입춘기도가 있습니다.  도연 2018/02/04 324 27
1718   눈부신 세상.  도연 2018/01/25 351 36
1717   나는 잘 살고 있는 건가.  도연 2018/01/25 354 29
1716   오랜만에 만나는 벗님들.  도연 2018/01/21 357 44
  두 권의 책이 새로 나왔습니다.  도연 2017/12/27 486 54
1714   고슴도치 이야기  도연 2017/10/25 564 74
1713   그새 가을입니다. (탐조일지)  도연 2017/10/25 542 89
1712   한일황새민간교류회 정보교류 협정식.  도연 2017/08/26 779 228
1711   일본 황새시민교류회의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7/07/27 746 247
1710   누구나 꽃씨 하나씩은 품고 산다.  도연 2017/06/27 817 266
1709   제비집 부수지 마세요.  도연 2017/05/12 877 252
170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7/05/06 883 302
1707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와 행사 안내.  도연 2017/04/29 874 269
1706   초파일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도연 2017/04/25 868 264
1705   온전한 4월 맞기.  도연 2017/04/24 875 301
1704   인터넷 광케이블 설치.  도연 2017/04/22 849 280
1703   새들의 귀향.  도연 2017/04/17 780 294
1702   봄바람에 오가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도연 2017/03/21 908 296
1701   조각가처럼 덜어내기.  도연 2017/02/15 977 286
1700   주말 산새학교 프로그램.  도연 2017/02/14 900 296
1699   2017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도연 2017/01/26 1086 317
1698   강정효 사진전 마칩니다.  도연 2016/12/16 1192 395
1697   강정효 초대 사진전 / 제주 그 아름다움과 슬픔에 대하여.  도연 2016/12/02 1172 432
1696   조신호 초대 작품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도연 2016/12/02 1254 399
1695   조신호 초대 작품전.  도연 2016/11/18 1264 40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