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8-04-26 21:38:32, Hit : 179, Vote : 16
 http://hellonetizen.com
 20180417_143621_2.jpg (603.5 KB), Download : 0
 특별한 봄.


.
봄꽃이 순서대로 피었습니다.
봄에는 키작은 식물부터 꽃을 피웁니다.
골짜기에서는 꿩의 바람꽃을 선두로 노루귀, 족도리풀, 미치광이풀, 제비꽃,
현호색, 꽃다지, 금낭화가 피었고
앞마당에는 진달래, 산수유꽃, 매화, 목련화, 벚꽃, 야광나무꽃,
팥배나무꽃, 배꽃이 피었고 지금은 산복숭아꽃이 피고 있습니다.
나와 친하게 지내는 곤줄박이 한 쌍은 오늘 아주 작은 벌레를 물고
둥지로 들어갑니다. 새끼가 태어났다는 뜻입니다.
여름새는 산솔새, 숲새, 되지빠귀, 벙어리뻐꾸기, 흰눈썹황금새 순으로 도착했습니다.
여기까지는 변함없는 4월의 모습입니다.

이번 봄이 특별한 것은 남북 정상회담입니다.
2018년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의 대화가 시작되더니 드디어
내일(4월 27일) 판문점에서 남북회담이 열립니다. 과거에도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북쪽으로 올라가 정상회담을 했지만 평화의 분위기가 싹트다가
아쉽게도 더 이상 꽃을 피우지는 못했습니다.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개성공단 철수,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남북관계는 살얼음판을 걸어왔습니다.
남북관계가 나빠지면서 국제정세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변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남북회담의 거는 기대가 막대합니다.
첫술에 배부를 리는 없겠지만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이 있듯
자꾸 만나다보면 남북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길이 모색될 거라는
생각입니다. 특히 김정은의 변화가 주목되는데 제발이지 이번 회담 이후
남북한의 평화무드가 조성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부디 성공적이고 희망적인 남북한 정상회담이 되도록 다같이 기도해야겠습니다.
  





1727   5월 30일, 봉순이에게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8/06/21 62 3
1726   나는 새 부르는 할아버지.  도연 2018/06/08 79 4
172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8/06/08 61 4
1724   부처님 오신날 연등접수 안내입니다.  도연 2018/05/12 139 12
  특별한 봄.  도연 2018/04/26 179 16
1722   소쩍새가 울고 온전한 봄이 되었습니다.  도연 2018/04/13 290 19
1721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도연 2018/03/25 306 33
1720   불기 2562년 무술년 새해입니다.  도연 2018/02/16 406 36
1719   오늘은 입춘기도가 있습니다.  도연 2018/02/04 415 43
1718   눈부신 세상.  도연 2018/01/25 471 64
1717   나는 잘 살고 있는 건가.  도연 2018/01/25 462 42
1716   오랜만에 만나는 벗님들.  도연 2018/01/21 459 73
1715   두 권의 책이 새로 나왔습니다.  도연 2017/12/27 574 70
1714   고슴도치 이야기  도연 2017/10/25 657 91
1713   그새 가을입니다. (탐조일지)  도연 2017/10/25 633 108
1712   한일황새민간교류회 정보교류 협정식.  도연 2017/08/26 876 271
1711   일본 황새시민교류회의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7/07/27 827 305
1710   누구나 꽃씨 하나씩은 품고 산다.  도연 2017/06/27 900 312
1709   제비집 부수지 마세요.  도연 2017/05/12 940 296
170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7/05/06 966 347
1707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와 행사 안내.  도연 2017/04/29 967 308
1706   초파일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도연 2017/04/25 949 299
1705   온전한 4월 맞기.  도연 2017/04/24 1000 344
1704   인터넷 광케이블 설치.  도연 2017/04/22 932 324
1703   새들의 귀향.  도연 2017/04/17 874 340
1702   봄바람에 오가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도연 2017/03/21 996 335
1701   조각가처럼 덜어내기.  도연 2017/02/15 1075 323
1700   주말 산새학교 프로그램.  도연 2017/02/14 978 337
1699   2017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도연 2017/01/26 1181 370
1698   강정효 사진전 마칩니다.  도연 2016/12/16 1297 444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