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3-10-28 22:14:38, Hit : 3536, Vote : 1149
 http://hellonetizen.com
 20131023_095252_2.jpg (130.1 KB), Download : 3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우포늪에 돌아온 큰기러기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102801033021135002

우리 다 모였어요. 큰기러기 bean goose

  기러기목 오리과의 큰기러기는 쇠기러기와 달리
90cm 가까운 몸집을 갖고 있는 커다란 물새입니다.
큰기러기는 몽골, 중국, 러시아 북쪽 초지에서 번식하고
10월에 남하하여 월동합니다. 이름에 콩(bean)이 들어간 것처럼
수확 후 농경지에 떨어진 곡식의 낱알도 잘 먹고
새로 돋아나는 벼포기의 새싹과 뿌리도 잘 캐 먹으며 습지에서는
식물의 뿌리와 연한 줄기, 물밤이라 부르는 마름 열매를 좋아합니다.
저수지나 물웅덩이에 누가 심지도 않았는데 연, 세모고랭이, 부들,
마름 등의 수생식물이 번식한 것은 이들의 열매가 새들의 깃털에
붙어 이동한 것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창녕 우포늪에 큰기러기가 도래했습니다.
먹을 게 풍부하고 편히 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러기는 새끼와
약한 무리를 뒤에 세우고 길게 줄을 지어 비행합니다. 함께 날아야
멀리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옛날에는 기러기(나무기러기)를
앞에 놓고 혼례식을 치렀습니다. 질서가 있고 서로 협력하고 존중하는
기러기를 본받아 행복한 가정을 이루라는 의미였습니다.
  요즘 가족과 떨어져 사는 <기러기 아빠>가 많다지요. 도래하는
기러기처럼 함께 모여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가정이 건강해야
사회가 건강하게 마련이니까요.
창녕 우포늪에서 글 사진=도연 스님.    






145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때까치의 사냥  도연 2013/12/10 3567 1200
1456   사진寫眞의 진실 그리고 Photography  도연 2013/12/07 2994 1029
1455   아이들과 보낸 즐거운 시간.  도연 2013/12/04 2864 908
1454   사라진 기다림의 미학.  도연 2013/12/04 2833 922
1453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새로운 친구 황조롱이  도연 2013/11/26 3009 1078
1452   머물고 싶은 곳, 우포  도연 2013/11/24 4920 1624
1451   초등 친구.  도연 2013/11/20 2705 844
1450   두루미 사랑, 현수막 걸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11/18 4223 1392
1449   안경에 대한 상념.  도연 2013/11/18 3260 1056
1448   월남댁의 진짜 월남국수.  도연 2013/11/18 3283 957
144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학수고대, 두루미의 군무.  도연 2013/11/11 2550 977
1446   반갑구나 재두루미.  도연 2013/10/28 3174 1010
1445   예쁜 새 탑이 세워졌습니다.  도연 2013/10/28 3348 1004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우포늪에 돌아온 큰기러기  도연 2013/10/28 3536 1149
1443   재두루미가 도착했습니다.  도연 2013/10/15 3302 968
144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충계의 폭군, 당랑거사 사마귀  도연 2013/10/14 4010 1354
1441   서해 최북단, 소청도와 백령도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3/10/10 3298 991
144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도심에서 만나는 원앙  도연 2013/10/01 3949 1263
1439   풍성한 한가위 맞으십시오.  도연 2013/09/18 2985 976
1438   다시 찾아온 풀종다리.  도연 2013/09/18 3159 883
143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새야새야 파랑새야  도연 2013/09/18 2984 1069
143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깃단장하는 멧비둘기  도연 2013/09/10 4305 1317
1435   --이러다가 바로 겨울 오는 거 아냐?  도연 2013/09/05 4316 1529
1434   식전 댓바람에 풀뽑기.  도연 2013/09/01 3274 997
1433   스님은 여기 사시면서 가장 아쉬웠던 게 뭔가요?  도연 2013/08/31 3023 768
1432   말로 짓는 죄가 큽니다.  도연 2013/08/22 3288 1056
1431   내일 (음력 7월 15일)은 안거해제 회향 및 백중기도가 있습니다.  도연 2013/08/20 3852 1277
1430   오늘 새벽 기도.  도연 2013/08/20 3004 821
142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풍년 소식 전해주는 소쩍새.  도연 2013/08/19 2784 904
1428   가을이 문턱까지 다가왔습니다.  도연 2013/08/19 3518 1199

[1][2][3][4][5][6][7][8][9] 10 [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