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3-10-28 22:44:50, Hit : 3560, Vote : 1038
 http://hellonetizen.com
 IMG_6146_2.jpg (198.4 KB), Download : 24
 반갑구나 재두루미.



일조량이 적은 철원평야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모심기를 하고
가장 먼저 수확을 시작합니다. 수확기에 맞춰 수십 만 마리의 쇠기러기가
도착하고 진객 두루미도 착합니다.

지난 7월 번식지 중 한 곳인 몽골 초원에서 만난 재두루미를
철원평야에서 다시 만나다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거기다가 새끼까지 잘 길러 데리고 왔으니 기특하기 짝이 없습니다.

올해는 유난히 벼수확을 마친 논에 새싹이 파랗게 돋아 마치
번식지를 연상케 합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가을 풍광을 만끽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이미 서리가 내렸지만 그래도 식물은 푸른 빛을
놓지 않는군요. 된서리가 몇 번 내리면 들판은 회색으로 변할 것입니다.

새들이 겨울을 안전하게 잘 보내고 내년 봄에 다시 북쪽으로
돌아가기를 기도합니다.  





1461   두루미 스님에서 산새 할아버지로.  도연 2013/12/24 3140 1123
1460   홈페이지가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도연 2013/12/24 2881 892
145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엎드려 자는 두루미.  도연 2013/12/23 2840 1004
1458   12월 행사 스케줄입니다. 착오 없으시길.  도연 2013/12/16 4259 1200
145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때까치의 사냥  도연 2013/12/10 3991 1232
1456   사진寫眞의 진실 그리고 Photography  도연 2013/12/07 3292 1057
1455   아이들과 보낸 즐거운 시간.  도연 2013/12/04 3122 939
1454   사라진 기다림의 미학.  도연 2013/12/04 3058 941
1453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새로운 친구 황조롱이  도연 2013/11/26 3308 1120
1452   머물고 싶은 곳, 우포  도연 2013/11/24 5985 1671
1451   초등 친구.  도연 2013/11/20 3021 864
1450   두루미 사랑, 현수막 걸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11/18 5171 1445
1449   안경에 대한 상념.  도연 2013/11/18 3642 1093
1448   월남댁의 진짜 월남국수.  도연 2013/11/18 3588 980
144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학수고대, 두루미의 군무.  도연 2013/11/11 2715 1003
  반갑구나 재두루미.  도연 2013/10/28 3560 1038
1445   예쁜 새 탑이 세워졌습니다.  도연 2013/10/28 3597 1056
1444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우포늪에 돌아온 큰기러기  도연 2013/10/28 4047 1176
1443   재두루미가 도착했습니다.  도연 2013/10/15 3758 995
144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충계의 폭군, 당랑거사 사마귀  도연 2013/10/14 4545 1386
1441   서해 최북단, 소청도와 백령도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3/10/10 3573 1025
144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도심에서 만나는 원앙  도연 2013/10/01 4458 1298
1439   풍성한 한가위 맞으십시오.  도연 2013/09/18 3351 1002
1438   다시 찾아온 풀종다리.  도연 2013/09/18 3493 917
143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새야새야 파랑새야  도연 2013/09/18 3283 1103
143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깃단장하는 멧비둘기  도연 2013/09/10 5049 1367
1435   --이러다가 바로 겨울 오는 거 아냐?  도연 2013/09/05 4781 1567
1434   식전 댓바람에 풀뽑기.  도연 2013/09/01 3753 1017
1433   스님은 여기 사시면서 가장 아쉬웠던 게 뭔가요?  도연 2013/08/31 3346 790
1432   말로 짓는 죄가 큽니다.  도연 2013/08/22 3680 1084

[1][2][3][4][5][6][7][8][9] 10 [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