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12-24 09:07:18, Hit : 3425, Vote : 955
 http://hellonetizen.com
 철원 민통선 이길리 마을, 아주 작은 겨울 축제


이길리 마을은 철원 민통선 안쪽에 있는 주민 150명 정도의
작은 동네입니다. 특별할 것도 없는 이 곳을 재미있는 마을로
변화시켜보자고 농업기술센터에서 회의가 시작됐습니다.

이길리 마을 앞을 흐르는 한탄강 상류 여울은 두루미가
잠자리로 이용하는 곳이어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곳입니다. 최근 사진 찍는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지면서
두루미들이 오갈 데 없이 자꾸 쫓기는 상황이라 나는 이참에
이길리 마을을 '이길리 두루미 마을'로 바꿔 부르고
주민 모두가 두루미 보호에 나설 것을 제안했습니다.

그리하여 농업기술센터의 지원으로 3천 만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아주 작고 소박한 '이길리 두루미 마을 겨울축제'를
시작했습니다.
행사의 목적은 당연히 두루미 보호에 촛점이 맞춰졌습니다.
두루미 그리기, 두루미 연 만들기,  썰매 타기, 팽이 치기 등
재미있는 놀거리를 시행했고 특산물 판매와 먹거리 장터도 만들었습니다.
또한 모든 주민이 모여 물새네트워크 (조류학자 이기섭 박사)와
일본 홋가이도 두루미 보호협회의 '홋가이도의 두루미 복원과
보호활동' 등에 대한 브리핑을 듣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어제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원주, 정선, 서울 등지에서
450 명이나 다녀갔습니다. 행사는 25일까지 입니다.






1397   꽃 보러 안 다니냐구요?  도연 2013/04/02 3131 985
1396   문화일보 자연&포토 / 후투티  도연 2013/04/02 2556 852
1395   다른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당신을 말한다. / 사진. 할미꽃  도연 2013/04/01 6241 2349
1394   종심  도연 2013/03/29 3457 1093
1393   알고 지내는 새, 있습니까?  도연 2013/03/21 3088 986
1392   두루미 이야기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3/03/19 3288 1145
1391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3/03/18 2938 917
1390   아침공양은 하셨습니까.  도연 2013/03/18 4334 1335
1389   여름철새 '후투티'가 벌써?  도연 2013/03/16 3128 1055
1388   새들이 바글바글, 철원 학저수지.  도연 2013/03/16 3987 1309
1387   우리 동네에 찾아온 고니.  도연 2013/03/16 4811 1578
1386   문화일보 자연&포토 / 수리부엉이가 포란을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03/05 4218 1286
1385   봄을 준비하는 새들처럼.  도연 2013/02/20 3858 1191
1384   문화일보 자연&포토 / 층간소음 다툼, 우린 그런 거 몰라요.  도연 2013/02/18 4204 1496
1383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쉿, 새들이 자고 있어요.  도연 2013/02/09 4631 1355
1382   2103 계사년,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3/02/09 3750 1164
1381   새들이 다가오는 까닭.  도연 2013/02/09 4308 1285
1380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3/01/22 4175 1290
1379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3/01/22 3116 967
1378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어미새는 새끼를 버리지 않습니다.  도연 2013/01/17 4645 1475
1377   가본 곳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습지 <우포>  도연 2013/01/12 3502 1038
1376   기도하는 즐거움.  도연 2013/01/06 2972 891
1375   살아있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합니다.  도연 2013/01/04 3668 1193
1374   새와 사람, 사람과 새.  도연 2013/01/04 3156 1044
1373   문화일보 자연&포토  도연 2013/01/01 5016 1598
1372   올해부터는 새 법당에서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도연 2013/01/01 3335 1029
1371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도연 2013/01/01 3771 1282
  철원 민통선 이길리 마을, 아주 작은 겨울 축제  도연 2012/12/24 3425 955
1369   부산 <습지와 새들의 친구>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12/18 4968 1749
1368   깊어가는 겨울밤, 도연암 차방에는,  도연 2012/12/15 3188 893

[1][2][3][4][5][6][7][8][9][10][11] 12 [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