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3-01-04 08:37:18, Hit : 3184, Vote : 1046
 http://hellonetizen.com
 DSC_1018_2.jpg (119.3 KB), Download : 30
 새와 사람, 사람과 새.



--새들은 정말 춥겠어요. 따듯한 집이 있는 우리는
정말 행복해요.
--어미새가 새끼를 키우는 걸 보고
가정과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스럽게 깨달았습니다.
--누굴 죽이도록 미워했는데 새들을 보고
그 마음이 사라졌습니다.
--새들이 살아가는 걸 보면 나는 너무 많이 가졌습니다.
그러면서도 늘 부족하다고 생각한 게 부끄럽습니다.
--스님은 작은 산새들에게도 먹이를 나누는데 나는
정작 무엇 하나 나눈 게 없었습니다. 앞으로 베풀면서
살겠습니다.
--실은 삶을 마감하고 싶었습니다. 죽기 전에 스님께
가보길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저도 부지런한 새처럼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어린 학생, 실의에 빠진 남자, 사업에 실패한 사장님,
패배의식에 젖은 사람, 배신당하고 상처 입은 사람 등등,
도연암에 다녀간 많은 이들이 쪽지를 보내옵니다.

한 달에 새먹이값으로 나가는 돈이 25만 원,  
싸래기나 볍씨, 옥수수 등을 얻어오는 것을 합하면 훨씬
많은 비용이 새들을 위해 소요되는 셈입니다.
그러나 25그램 산새들로부터 우리가 얻거나 깨닫는 걸
비용으로 환산하면 무한대입니다.  

이만하면 먹이값이 아깝지 않겠지요?
지금도 추운 들판에 나가 겨울새들에게 먹이를 제공하고
보살피는 분들이 여럿입니다. 이분들의 노고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1397   꽃 보러 안 다니냐구요?  도연 2013/04/02 3146 986
1396   문화일보 자연&포토 / 후투티  도연 2013/04/02 2567 854
1395   다른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당신을 말한다. / 사진. 할미꽃  도연 2013/04/01 6319 2354
1394   종심  도연 2013/03/29 3491 1096
1393   알고 지내는 새, 있습니까?  도연 2013/03/21 3102 988
1392   두루미 이야기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3/03/19 3309 1146
1391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3/03/18 2948 918
1390   아침공양은 하셨습니까.  도연 2013/03/18 4383 1337
1389   여름철새 '후투티'가 벌써?  도연 2013/03/16 3151 1057
1388   새들이 바글바글, 철원 학저수지.  도연 2013/03/16 4016 1310
1387   우리 동네에 찾아온 고니.  도연 2013/03/16 4880 1581
1386   문화일보 자연&포토 / 수리부엉이가 포란을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03/05 4251 1287
1385   봄을 준비하는 새들처럼.  도연 2013/02/20 3868 1193
1384   문화일보 자연&포토 / 층간소음 다툼, 우린 그런 거 몰라요.  도연 2013/02/18 4221 1498
1383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쉿, 새들이 자고 있어요.  도연 2013/02/09 4686 1357
1382   2103 계사년,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3/02/09 3783 1165
1381   새들이 다가오는 까닭.  도연 2013/02/09 4355 1287
1380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3/01/22 4209 1296
1379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3/01/22 3131 969
1378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어미새는 새끼를 버리지 않습니다.  도연 2013/01/17 4696 1477
1377   가본 곳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습지 <우포>  도연 2013/01/12 3540 1039
1376   기도하는 즐거움.  도연 2013/01/06 2994 894
1375   살아있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합니다.  도연 2013/01/04 3693 1196
  새와 사람, 사람과 새.  도연 2013/01/04 3184 1046
1373   문화일보 자연&포토  도연 2013/01/01 5074 1601
1372   올해부터는 새 법당에서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도연 2013/01/01 3357 1033
1371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도연 2013/01/01 3800 1283
1370   철원 민통선 이길리 마을, 아주 작은 겨울 축제  도연 2012/12/24 3445 956
1369   부산 <습지와 새들의 친구>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12/18 5022 1750
1368   깊어가는 겨울밤, 도연암 차방에는,  도연 2012/12/15 3207 898

[1][2][3][4][5][6][7][8][9][10][11] 12 [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