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3-02-09 08:50:54, Hit : 5560, Vote : 1376
 http://hellonetizen.com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쉿, 새들이 자고 있어요.


추운 겨울, 강이나 호수에서 새들이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은 에너지를 아끼기 위해서랍니다.
놀라게 해서 날게 하면 새들이 피곤해하겠지요?

http://m.munhwa.com/mnews/view.html?no=2013012801033002202002





1401   남북한 긴장감이 고조되어,  도연 2013/04/08 3438 1068
1400   나무 심으러 오세요.  도연 2013/04/05 3769 1091
1399   호랑지빠귀는 새벽부터 울고,  도연 2013/04/05 3058 926
1398   앙코르왓  도연 2013/04/02 5001 1363
1397   꽃 보러 안 다니냐구요?  도연 2013/04/02 3331 1004
1396   문화일보 자연&포토 / 후투티  도연 2013/04/02 2702 873
1395   다른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당신을 말한다. / 사진. 할미꽃  도연 2013/04/01 7542 2380
1394   종심  도연 2013/03/29 3917 1119
1393   알고 지내는 새, 있습니까?  도연 2013/03/21 3350 1011
1392   두루미 이야기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3/03/19 3732 1167
1391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3/03/18 3177 945
1390   아침공양은 하셨습니까.  도연 2013/03/18 5069 1367
1389   여름철새 '후투티'가 벌써?  도연 2013/03/16 3555 1074
1388   새들이 바글바글, 철원 학저수지.  도연 2013/03/16 4403 1337
1387   우리 동네에 찾아온 고니.  도연 2013/03/16 5671 1623
1386   문화일보 자연&포토 / 수리부엉이가 포란을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03/05 4801 1320
1385   봄을 준비하는 새들처럼.  도연 2013/02/20 4004 1208
1384   문화일보 자연&포토 / 층간소음 다툼, 우린 그런 거 몰라요.  도연 2013/02/18 4352 1528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쉿, 새들이 자고 있어요.  도연 2013/02/09 5560 1376
1382   2103 계사년,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3/02/09 4369 1184
1381   새들이 다가오는 까닭.  도연 2013/02/09 5152 1303
1380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3/01/22 4903 1321
1379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3/01/22 3340 986
1378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어미새는 새끼를 버리지 않습니다.  도연 2013/01/17 5442 1504
1377   가본 곳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습지 <우포>  도연 2013/01/12 4046 1054
1376   기도하는 즐거움.  도연 2013/01/06 3243 908
1375   살아있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합니다.  도연 2013/01/04 4127 1226
1374   새와 사람, 사람과 새.  도연 2013/01/04 3588 1071
1373   문화일보 자연&포토  도연 2013/01/01 5984 1632
1372   올해부터는 새 법당에서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도연 2013/01/01 3742 1060

[1][2][3][4][5][6][7][8][9][10][11] 12 [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