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3-03-16 06:19:48, Hit : 3993, Vote : 1309
 http://hellonetizen.com
 IMG_1392_2.jpg (119.4 KB), Download : 32
 새들이 바글바글, 철원 학저수지.



철원 학저수지는 두루미를 보러 오갈 때마다 들르는 곳입니다.
한 때 낚시터로 운영되는 바람에 새들이 모두 떠났었는데
최근 낚시터가 철거된 후 새들이 돌아오고 저수지는 새들 차지가
되었습니다.
자연은 이렇게 회복력이 빠릅니다.

학저수지는 우포늪처럼 가장자리 수심이 얕고 광법위하게 수초지대가
형성되어 있어서 수천 수만의 쇠기러기, 고니, 백로, 흰뺨검둥오리,
비오리 같은 녀석들이 쉬어가고 활발하게 먹이활동을 하는
곳입니다.
철원에서는 가장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소중한 생태늪이어서
내가 사람들을 데리고 반드시 찾아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정작 철원 사람들은 이렇게 저수지가 있다는 건 알면서도
얼마나 소중한 곳이며 이렇게 많은 새들이 찾아오는 곳이라는 걸
잘 알지 못합니다. 낚시터가 철거되면서 무분별하게 드나드는
낚시꾼들도 새들을 불안하게 하는 요인인데 아직 관리하는 사람이
없어 안타깝습니다.

북상중인 고니와 비오리가 먹이활동을 할 때
금학산과 동송시내를 배경으로 촬영했습니다.





1397   꽃 보러 안 다니냐구요?  도연 2013/04/02 3137 986
1396   문화일보 자연&포토 / 후투티  도연 2013/04/02 2560 853
1395   다른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당신을 말한다. / 사진. 할미꽃  도연 2013/04/01 6264 2352
1394   종심  도연 2013/03/29 3465 1093
1393   알고 지내는 새, 있습니까?  도연 2013/03/21 3093 988
1392   두루미 이야기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3/03/19 3299 1145
1391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3/03/18 2941 918
1390   아침공양은 하셨습니까.  도연 2013/03/18 4342 1336
1389   여름철새 '후투티'가 벌써?  도연 2013/03/16 3140 1056
  새들이 바글바글, 철원 학저수지.  도연 2013/03/16 3993 1309
1387   우리 동네에 찾아온 고니.  도연 2013/03/16 4828 1580
1386   문화일보 자연&포토 / 수리부엉이가 포란을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3/03/05 4225 1286
1385   봄을 준비하는 새들처럼.  도연 2013/02/20 3863 1192
1384   문화일보 자연&포토 / 층간소음 다툼, 우린 그런 거 몰라요.  도연 2013/02/18 4209 1496
1383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쉿, 새들이 자고 있어요.  도연 2013/02/09 4649 1355
1382   2103 계사년,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3/02/09 3760 1165
1381   새들이 다가오는 까닭.  도연 2013/02/09 4328 1287
1380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3/01/22 4184 1293
1379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3/01/22 3123 968
1378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어미새는 새끼를 버리지 않습니다.  도연 2013/01/17 4664 1476
1377   가본 곳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습지 <우포>  도연 2013/01/12 3510 1038
1376   기도하는 즐거움.  도연 2013/01/06 2983 892
1375   살아있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합니다.  도연 2013/01/04 3676 1194
1374   새와 사람, 사람과 새.  도연 2013/01/04 3169 1044
1373   문화일보 자연&포토  도연 2013/01/01 5033 1598
1372   올해부터는 새 법당에서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도연 2013/01/01 3344 1030
1371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도연 2013/01/01 3785 1282
1370   철원 민통선 이길리 마을, 아주 작은 겨울 축제  도연 2012/12/24 3434 956
1369   부산 <습지와 새들의 친구>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12/18 4987 1749
1368   깊어가는 겨울밤, 도연암 차방에는,  도연 2012/12/15 3192 895

[1][2][3][4][5][6][7][8][9][10][11] 12 [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