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7-20 00:31:11, Hit : 3651, Vote : 977
 http://hellonetizen.com
 003_2.jpg (147.3 KB), Download : 40
 004_2.jpg (154.1 KB), Download : 43
 새끼 고라니 (도란이) 이틀 째




2012년 6월 25일 월요일
도란이 구조 24시간 경과.

새끼 고라니 이름을 ‘도란이’라고 지었습니다.
나와 새끼 고라니 이름에서 한 글자씩 땄는데 도란도란
살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태어난 지 사나흘 밖에 안 된 도란이에게 어미가 없다는 것은
죽음 자체입니다. 들고양이에게 머리와 뺨, 목덜미와 목을 물린 걸
사람에 비유하자면 젖먹이가 커다란 사냥개에게 물린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들고양이에게 공격당한 충격과 어미와 헤어졌다는 상실감에
몇 모금의 우유조차 제대로 삼키지 못합니다.
밤새 두 시간 간격으로 우유를 먹이며 돌봤지만 어미의 돌봄에
비하면 턱도 없이 부족했을 것입니다.

경직된 상태에서 우유가 제대로 넘어갔을 리도 없습니다.
그래도 도란이는 천만다행으로 아침까지 견뎠습니다.
아침에 철원 동송에 있는 동물병원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동물병원에서는 야생동물은 진료하지 않지만 한 번 데리고
와보라고 합니다. 안 된다고 하지 않은 게 다행스러웠습니다.

동물병원에 도착해 보니 병원이라기보다는 동물약품을 파는
곳이라고 해야 맞을 거 같았습니다. 약품 출납하는 탁자에
도란이를 올려놓고 진료를 하는데 진료라기보다 그냥 대충 살펴보는
정도였습니다. 치료도 상처부위에 스프레이 약을 도포하고 주사 한 대
놓은 게 끝이었습니다. 애완동물을 보는 곳이 아니라 소나 돼지 같은
가축을 보는 곳이었으니 그랬을 거라고 이해했습니다.
그래도 수의사가 본 거니 믿고 돌아올 수밖에 없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치료가 부실하게 느껴졌습니다.

티비 동물농장을 너무 많이 봐서 그런지 티비에서 본 진료모습과는
너무 차이가 났습니다.
스프레이 약은 은색이었는데 한 번 뿌리고 나면 천지사방에 마구
묻어나는 바람에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닙니다. 어쨌거나 하루에도
몇 번씩 상처를 소독하고 정성스럽게 연고를 발라주며 그런대로
또 하루를 무사히 넘겼습니다.

도란이가 애완동물처럼 아프다고 낑낑대지도 않고 보채지도 않아
무척 안쓰러웠습니다. 야생에서 아프다고 소리 지르는 것은 포식자를
불러들일 뿐이므로 아파도 소리를 지를 수도, 아픈 척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야생에서 살아간다는 게 이토록 만만찮은 일입니다.

야생에서 초식동물은 태어나자마자 걷고 뛰는데
부상을 당한 도란이는 아직 일어서지 못합니다. 일으켜 세워도
바로 서있지 못할 만큼 충격이 컸던 까닭입니다.





1337   9월 21일 금요일 11시 10분 EBS 하나뿐인 지구.  도연 2012/09/20 3084 838
1336   어머니 기일忌日이었습니다.  도연 2012/09/19 4407 1301
1335   태풍에 망가진 연탄  도연 2012/09/18 4072 1216
1334   다리  도연 2012/09/18 3302 949
1333   <고갱>이 그린 <황색예수>를 그리다.  도연 2012/09/17 3655 1184
1332   손수 집짓기.  도연 2012/09/17 3383 939
1331   처음 듣는 벌레 울음소리,  도연 2012/09/15 3320 828
1330   행복  도연 2012/09/14 3683 1063
1329   법당 짓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2/09/13 3762 1160
1328   들판에는 벼베기가 시작되고,  도연 2012/09/10 3334 1047
1327   초등학교 친구 은종이  도연 2012/09/09 2840 939
1326   월동준비  도연 2012/09/08 3154 941
1325   세상과 소통하기.  도연 2012/09/01 3118 964
1324   나무는 바람을 기다립니다.  도연 2012/08/30 3245 951
1323   또 다시 말벌과의 전쟁이 시작되고,  도연 2012/08/21 3231 794
1322   요즘은 <강남스타일>이 대세라는군요.  도연 2012/08/21 3519 1120
1321   아이들과 노는 시간.  도연 2012/08/20 3078 951
1320   호박꽃  도연 2012/08/20 3252 940
1319   소나무 숲의 망중한,  도연 2012/08/19 3171 976
1318   흰둥이와 회색둥이 들고양이.  도연 2012/08/12 3242 948
1317   자연&포토 003 / 매미를 지켜라.  도연 2012/08/02 3597 1023
1316   자연&포토 002 / 새끼를 업어 키우는 풍뎅이  도연 2012/08/02 3733 997
1315   도란이 구조 48 시간 경과  도연 2012/07/23 4183 1327
  새끼 고라니 (도란이) 이틀 째  도연 2012/07/20 3651 977
1313   새끼 고라니 구조일기  도연 2012/07/18 3607 1093
1312   아름다운 음악회  도연 2012/07/15 3342 940
1311   대한통운 택배.  도연 2012/07/11 3360 948
1310   책 소개 / 사진을 인터뷰하다 / 동아일보 서영수  도연 2012/06/22 6495 2376
1309   화이부동和而不同  도연 2012/06/22 3606 1000
1308   소쩍새도 잠못드는 걸 보면  도연 2012/06/21 3389 1074

[1][2][3][4][5][6][7][8][9][10][11][12][13] 14 [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