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8-20 11:34:50, Hit : 3453, Vote : 943
 http://hellonetizen.com
 20120820_072300_2.jpg (220.4 KB), Download : 39
 호박꽃



호박꽃

사람들이 호박꽃 호박꽃 합니다.
못생기고 쓸모없다는 뜻일 겁니다.

가물에 애면글면 호박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말겠지, 호박이나 열리겠나 싶었더니
알게 모르게 이렇게 커다란
호박을 하나 매달고 의기양양합니다.

구박 받는 꽃 치고 이렇게 실한 열매를
맺는 식물은 없지 싶습니다.
구수한 된장국에 호박이 빠지면
된장국으로서 함량미달입니다.
그러니
사람들이 호박꽃 호박꽃 하는 것은
호박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

모름지기 수행자도 호박꽃
같아야 합니다.
그의 삶은 눈에 띄지 않아도
알게 모르게 조용히 맺은 열매는
뭇 사람들을 감동시키니 말입니다.





1341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2/09/24 3704 910
1340   풀종다리  도연 2012/09/24 3371 962
1339   벌들을 모두 시집보냈습니다.  도연 2012/09/20 3125 797
1338   미칠 것이냐 시인이 될 것이냐,  도연 2012/09/20 3413 979
1337   9월 21일 금요일 11시 10분 EBS 하나뿐인 지구.  도연 2012/09/20 3246 843
1336   어머니 기일忌日이었습니다.  도연 2012/09/19 4852 1319
1335   태풍에 망가진 연탄  도연 2012/09/18 4473 1226
1334   다리  도연 2012/09/18 3519 958
1333   <고갱>이 그린 <황색예수>를 그리다.  도연 2012/09/17 3912 1192
1332   손수 집짓기.  도연 2012/09/17 3546 949
1331   처음 듣는 벌레 울음소리,  도연 2012/09/15 3465 840
1330   행복  도연 2012/09/14 3927 1071
1329   법당 짓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2/09/13 3932 1170
1328   들판에는 벼베기가 시작되고,  도연 2012/09/10 3578 1069
1327   초등학교 친구 은종이  도연 2012/09/09 2885 948
1326   월동준비  도연 2012/09/08 3334 947
1325   세상과 소통하기.  도연 2012/09/01 3280 976
1324   나무는 바람을 기다립니다.  도연 2012/08/30 3421 967
1323   또 다시 말벌과의 전쟁이 시작되고,  도연 2012/08/21 3364 803
1322   요즘은 <강남스타일>이 대세라는군요.  도연 2012/08/21 3741 1133
1321   아이들과 노는 시간.  도연 2012/08/20 3254 959
  호박꽃  도연 2012/08/20 3453 943
1319   소나무 숲의 망중한,  도연 2012/08/19 3339 984
1318   흰둥이와 회색둥이 들고양이.  도연 2012/08/12 3295 956
1317   자연&포토 003 / 매미를 지켜라.  도연 2012/08/02 3756 1030
1316   자연&포토 002 / 새끼를 업어 키우는 풍뎅이  도연 2012/08/02 3865 1010
1315   도란이 구조 48 시간 경과  도연 2012/07/23 4541 1333
1314   새끼 고라니 (도란이) 이틀 째  도연 2012/07/20 3786 989
1313   새끼 고라니 구조일기  도연 2012/07/18 3810 1099
1312   아름다운 음악회  도연 2012/07/15 3559 948

[1][2][3][4][5][6][7][8][9][10][11][12][13] 14 [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