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9-01 10:23:38, Hit : 3276, Vote : 975
 http://hellonetizen.com
 P1030210_2.jpg (51.0 KB), Download : 33
 세상과 소통하기.



세상과 소통하기.

머리 깎고 산에 들어간 걸 두고 사람들은 세상과
인연을 끊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머리 깎고
산에 들어가는 것은 목적이 아니라 과정이어야
합니다.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해,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머리를 깎아야 하는 것입니다.

산에 들어왔어도 세상과의 끈은 절대로
끊어지지 않습니다. 내가 쓰는 전기도 세상에서
만들어진 것이고 종이 한 장 연필 한 자루,
쌀 한 톨, 먹는 것 입는 것 어느 것 하나
세상 것 아닌 게 없습니다.
그러므로 세상에서 빚어진 공양물을 받으면서
나홀로 유유자적 한다면 '도적놈'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습니다.
최소한 밥값은 해야 도적놈 소리를 듣지 않습니다.

수행자는 거듭나기를 반복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수도없이 머리를 깎아야
합니다.
내가 타고 다니는 자동차, 자전거. 내가 사용하는
컴퓨터, 카메라, 연필, 공책은 목탁에 해당하고
내가 생각하고 말하고 쓰는 것들은 염불에 해당합니다.

그리하여 온전히 회향하는 것입니다.
절은 절하는 곳입니다.
무수히 절을 하는 것은 자기를 낮추고
자기를 내려놓고 겸허해지기 위한 기도행위
입니다.

중이 머리깎고 고무신을 신는 것 역시
한없이 자기를 낮추는 행위입니다.
올 여름 안거는 한 소식 하셨을 줄 압니다.
여러분 행복하십시오.

음력 7월 보름 하안거 해제날 아침.





1341   반가웠습니다.  도연 2012/09/24 3697 910
1340   풀종다리  도연 2012/09/24 3366 962
1339   벌들을 모두 시집보냈습니다.  도연 2012/09/20 3115 796
1338   미칠 것이냐 시인이 될 것이냐,  도연 2012/09/20 3407 979
1337   9월 21일 금요일 11시 10분 EBS 하나뿐인 지구.  도연 2012/09/20 3242 843
1336   어머니 기일忌日이었습니다.  도연 2012/09/19 4839 1319
1335   태풍에 망가진 연탄  도연 2012/09/18 4462 1226
1334   다리  도연 2012/09/18 3512 958
1333   <고갱>이 그린 <황색예수>를 그리다.  도연 2012/09/17 3904 1192
1332   손수 집짓기.  도연 2012/09/17 3541 949
1331   처음 듣는 벌레 울음소리,  도연 2012/09/15 3462 840
1330   행복  도연 2012/09/14 3920 1070
1329   법당 짓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2/09/13 3929 1170
1328   들판에는 벼베기가 시작되고,  도연 2012/09/10 3570 1069
1327   초등학교 친구 은종이  도연 2012/09/09 2883 948
1326   월동준비  도연 2012/09/08 3329 946
  세상과 소통하기.  도연 2012/09/01 3276 975
1324   나무는 바람을 기다립니다.  도연 2012/08/30 3418 967
1323   또 다시 말벌과의 전쟁이 시작되고,  도연 2012/08/21 3358 803
1322   요즘은 <강남스타일>이 대세라는군요.  도연 2012/08/21 3738 1133
1321   아이들과 노는 시간.  도연 2012/08/20 3249 958
1320   호박꽃  도연 2012/08/20 3450 943
1319   소나무 숲의 망중한,  도연 2012/08/19 3332 984
1318   흰둥이와 회색둥이 들고양이.  도연 2012/08/12 3293 956
1317   자연&포토 003 / 매미를 지켜라.  도연 2012/08/02 3753 1030
1316   자연&포토 002 / 새끼를 업어 키우는 풍뎅이  도연 2012/08/02 3860 1010
1315   도란이 구조 48 시간 경과  도연 2012/07/23 4529 1333
1314   새끼 고라니 (도란이) 이틀 째  도연 2012/07/20 3786 989
1313   새끼 고라니 구조일기  도연 2012/07/18 3805 1099
1312   아름다운 음악회  도연 2012/07/15 3551 948

[1][2][3][4][5][6][7][8][9][10][11][12][13] 14 [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