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4-26 23:04:55, Hit : 3753, Vote : 1091
 http://hellonetizen.com
 DSC_2866_2.jpg (81.0 KB), Download : 34
 Good Morning 49 Dust in the wind



Good Morning 49 분단의 땅

속상한 일이 있습니까?
하늘의 별을 보십시오. 셀 수 없이 많은 별 중 한 곳,
지구별에 우리도 살고 있습니다.
먼지처럼 작은 지구별에 사는 우리는
도대체 얼마나 작은 존재일까요.

분단의 땅에 별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가로로 길게 이어진 주황색 불빛이 남북을 가르는
철책선 DMZ입니다.

촬영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마침 라디오에서
Dust in the Wind 가 흘러나옵니다.

Dust in the wind 1977 / Kansas

I close my eyes
only for a moment
and the moments gone
all my dreams
pass before my eyes in curiosity
dust in the wind,
all they are is dust in the wind

Same old song,
just a drop of water
in an endless sea
all we do,
crumbles to the ground
though we refuse to see
dust in the wind,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Don't hang on
nothing lasts forever
but the earth and sky
it slips away
and all your money,
won't another minute buy

Dust in the wind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dust in the wind
everithing is dust in the wind
dust in the wind

나는 잠시 눈을 감습니다
그러자 모든 순간은 지나가 버립니다
모든 내 꿈들조차도
바로 내 눈 앞에서 사라져 버리다니
알 수 없는 일입니다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
우리의 인생은 모두 그런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와 같습니다

예전에 부르던 그 노래는
망망대해에 있는 한 방울의 물일뿐입니다
우리가 하는 모든 행동은
사람들이 눈길 한 번 주지 않는
땅바닥의 빵 부스러기와도 같습니다

연연해하지 마세요
땅과 하늘 아래 영원한 건 없으니까요
모든 것은 사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당신의 전 재산으로도 흐르는 시간은
살 수 없습니다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
우리의 인생은 모두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와 같습니다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
이 세상의 모든 것은 바람 속에 흩날리는
먼지와 같습니다
바람에 날리는.

인터넷에서 옮겼는데 그런대로 번역이 된 거
같습니다.
여러분 행복하십시오.






1311   대한통운 택배.  도연 2012/07/11 3565 960
1310   책 소개 / 사진을 인터뷰하다 / 동아일보 서영수  도연 2012/06/22 7075 2396
1309   화이부동和而不同  도연 2012/06/22 3856 1003
1308   소쩍새도 잠못드는 걸 보면  도연 2012/06/21 3583 1083
1307   도연암 벌꿀 나왔습니다.  도연 2012/06/18 3807 945
1306   에코힐링  도연 2012/06/13 3560 1112
1305   까막딱따구리 가족  도연 2012/06/10 3701 993
1304   철원의 새 15 까막딱따구리  도연 2012/06/05 4158 1229
1303   또 거리에서 스승을 만나다.  도연 2012/06/03 4191 1169
1302   산사랑 원고 7월  도연 2012/06/02 3569 1072
1301   환경운동 30년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2/06/01 3777 965
1300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잘 치루었습니다.  도연 2012/05/30 4493 1283
1299   맘에 드는 사진 한 컷.  도연 2012/05/26 4480 1191
129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도연 2012/05/26 4626 1291
1297   오랜만에 수좌가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6 3773 1100
1296   살아있는 콩.  도연 2012/05/25 3635 1060
1295   오늘 아침 부분 일식.  도연 2012/05/21 3840 1138
1294   방과 후 아카데미,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0 3688 1114
1293   Good morning 63 곡선은 직선보다 아름답습니다.  도연 2012/05/20 4295 1242
1292   Good morning 62 내가 가장 사랑하는 시간.  도연 2012/05/20 4544 1349
1291   영월. 동강, 서강, 주천강이 합쳐지는 곳.  도연 2012/05/18 3523 1006
1290   Good Morning 61 아름다운 사람들  도연 2012/05/14 3447 990
1289   세상이 스님들을 걱정하네,  도연 2012/05/11 4507 1405
1288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 받습니다.  도연 2012/05/09 3267 846
1287   Good Morning 59 여름새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도연 2012/05/07 3755 1062
1286   Good Morning 58 동판저수지.  도연 2012/05/06 3928 1124
1285   Good Morning 57 유엔기념공원  도연 2012/05/04 3588 947
1284   Good Morning 56 불편한 진실  도연 2012/05/03 3840 1129
1283   Good morning 53 Track 2  도연 2012/05/03 5190 1701
1282   Good Morning 52 Track (흔적)  도연 2012/04/30 4559 1298

[1][2][3][4][5][6][7][8][9][10][11][12][13][14] 15 [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