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5-26 11:46:13, Hit : 3909, Vote : 1111
 http://hellonetizen.com
 P1030052_2.jpg (161.7 KB), Download : 39
 오랜만에 수좌가 다녀갔습니다.



오랜만에 수좌가 왔습니다. 그 흔한 휴대전화 하나 없어 인기척을
듣고서야 그가 왔음을 알아차렸습니다.

아주 오래 전, ‘내가 출가한 까닭은 이런 게 아니었는데, 내가 생각한
절이 이런 게 아니었는데...’ 하며 기어이 출가한 절에서 나왔다가
나한테 딱 걸렸고 며칠 묵는 동안 내게 잔소리 좀 들었습니다.
그 후 몇 번을 더 오가다가 한동안 소식이 뜸하더니
모처에서 열심히 수행에 정진하고 있다는 말에 마음이 놓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아직도 뭐가 뭔지 모르겠다’ 고 합니다.

--뭐가 뭔지 알면 다 안 거다. 뭘 깨달으려 하지 말라. 그냥 물 흐르는 대로
놓아두라. 그러다보면 시나브로 어렴풋 보이는 게 있을 것이다.
세상과 세상 사람들에게 나는 어떤 의미인지, 왜 출가했는지,
그래서 어쩌란 말인지를 화두 삼으라.
고 일렀습니다.

차방에서 자도록 하고 오늘 아침엔 푹 자도록 일부러 깨우지 않았습니다.
일곱 시 쯤 기침起寢할 때가 된 거 같아 ‘일어 나셨는가’ 가만히 불렀는데
조용합니다. 살짝 문을 열었더니 이불이 얌전히 개어져있고
그의 허름한 걸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나는 수좌가 깰까싶어 조심스럽게 오갔지만 그는 오히려 내가 깰까봐
슬그머니 바람처럼 떠난 것입니다.

나도 바람처럼 기별없이 떠난 적이 여러 번입니다.
그는 한때의 나를 꼭 닮았습니다. 그리고 그는 나를 통해 멀고도 험난한
출가의 길을 나섰습니다. 한 사람의 작은 몸짓이 다른 사람의 일생의
나침반이 되기도 하고 삶을 변화시키기도 합니다.
나는 허락한 적 없지만 그는 나를 스승으로 삼고 있습니다.
그래서 수행자로 산다는 게 여간 조심스러운 일이 아닙니다.  

수좌가 읽던 책이 차방에 얌전히 놓여있었습니다.
가져가라고 말하지 못한 게 후회가 되었습니다.
마침 초파일을 앞두고 연등값 받은 게 있어 여비를 미리 챙겨주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향기로운 수좌와 오랜만에 마주앉아 향기로운 차를 마셨습니다.






1311   대한통운 택배.  도연 2012/07/11 3717 968
1310   책 소개 / 사진을 인터뷰하다 / 동아일보 서영수  도연 2012/06/22 7459 2412
1309   화이부동和而不同  도연 2012/06/22 4017 1015
1308   소쩍새도 잠못드는 걸 보면  도연 2012/06/21 3741 1102
1307   도연암 벌꿀 나왔습니다.  도연 2012/06/18 3920 948
1306   에코힐링  도연 2012/06/13 3637 1125
1305   까막딱따구리 가족  도연 2012/06/10 3814 1004
1304   철원의 새 15 까막딱따구리  도연 2012/06/05 4281 1239
1303   또 거리에서 스승을 만나다.  도연 2012/06/03 4361 1175
1302   산사랑 원고 7월  도연 2012/06/02 3634 1087
1301   환경운동 30년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2/06/01 3870 978
1300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잘 치루었습니다.  도연 2012/05/30 4669 1294
1299   맘에 드는 사진 한 컷.  도연 2012/05/26 4771 1204
129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도연 2012/05/26 4911 1300
  오랜만에 수좌가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6 3909 1111
1296   살아있는 콩.  도연 2012/05/25 3780 1068
1295   오늘 아침 부분 일식.  도연 2012/05/21 4006 1151
1294   방과 후 아카데미,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0 3811 1123
1293   Good morning 63 곡선은 직선보다 아름답습니다.  도연 2012/05/20 4505 1252
1292   Good morning 62 내가 가장 사랑하는 시간.  도연 2012/05/20 4759 1358
1291   영월. 동강, 서강, 주천강이 합쳐지는 곳.  도연 2012/05/18 3641 1018
1290   Good Morning 61 아름다운 사람들  도연 2012/05/14 3558 1012
1289   세상이 스님들을 걱정하네,  도연 2012/05/11 4735 1416
1288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 받습니다.  도연 2012/05/09 3368 856
1287   Good Morning 59 여름새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도연 2012/05/07 3870 1070
1286   Good Morning 58 동판저수지.  도연 2012/05/06 4111 1139
1285   Good Morning 57 유엔기념공원  도연 2012/05/04 3726 958
1284   Good Morning 56 불편한 진실  도연 2012/05/03 3996 1137
1283   Good morning 53 Track 2  도연 2012/05/03 5549 1715
1282   Good Morning 52 Track (흔적)  도연 2012/04/30 4802 1310

[1][2][3][4][5][6][7][8][9][10][11][12][13][14] 15 [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