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6-01 15:19:27, Hit : 3633, Vote : 956
 http://hellonetizen.com
 20120531_174019_2.jpg (137.5 KB), Download : 51
 20120531_191610_2.jpg (123.0 KB), Download : 42
 환경운동 30년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환경운동 30년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지구촌 어디나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은 모두 동일합니다.
아시아 골드만 수상자들이 모두 모였으며 미래의 환경과 인간의
삶이란 주제로 토론을 벌였습니다.

행사 끝난 후 좋은 사람들끼리 모여 저녁공양을 함께 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에서 운영한다는 곳인데 여러분도 한 번 가보시기 바랍니다.
경복궁역 3번 출구와 4번 출구 사이 커피샵 골목에 있는
친환경 식당 ‘에코밥상’입니다. www.ecotable.co.kr

사진 좌로부터
두루미 네트워크 대표 이기섭 박사.
sbs 환경전문기자 박수택 기자.
문화일보 사진부장 김연수 기자.

환경재단
http://www.greenfund.org/greenfund/infomation/notice_view.jsp?pCurrentPage=&pBBSCode=574&pRowNum=5&pSearchType=TITLE&pSearchValue=

골드만 환경상이란?

리처드 골드만(Goldman)은 샌프란시스코가 낳은 굴지의 박애주의자요, 환경지킴이다.
청바지로 잘 알려진 리바이 스트라우스 재벌의 상속녀인 아내와 함께 1951년 골드만 재단을
설립한 후 근 7억달러의 자선금을 각처에 희사해 왔다.

샌프란시스코 토박이로 버클리 대학을 졸업한 후 이곳에서 사업을 일으킨 연고로 그들의
애향심은 거의 전설적이다. 경영난에 시달리던 샌프란시스코 심포니에 1,000만달러를
쾌척하고 후원회를 구성, 이젠 세계적인 교향악단으로 탈바꿈시켰다.

골든게이트 공원 내 노후했던 식물원에 희귀 초목들을 수집하고 복구에 힘써
샌프란시스코의 명물로 만든 것도 그의 후원 덕이다. 게다가 교육에도 관심이 커
도시 빈민아동 급식 프로그램을 비롯, 유대계 미국인들을 위한 이스라엘
프로젝트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해 온 가장 큰 손이다.

그런데 그들은 평생 숙원사업이 지구 환경보호라고 술회해 왔다. 그와 아내는
보이스카웃과 걸스카웃으로 성장하며 자연보호의 중요함을 어려서부터 체득해
온 덕이라고 했다. 그들은 물자 재활용이 보편화되기 훨씬 전부터 집안에서
자식들과 함께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분리수거를 실천해 왔다고 한다.

그러던 중 그들은 지구 보호의 대명제에 큰 영감을 일으킬 만한 사업을 찾게 된다.
그것이 1990년 제정된 ‘골드만 환경상’(Goldman Environmental Prize)이었다.
이 상은 ‘녹색 노벨상’으로 불린다.

이는 유명 정치인이나 과학자들에게 주는 상이 아니라 이름도 없는 민초들에게 주는 상이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만 환경보호를 위해 개인의 희생, 목숨의 위험이나 권력의 위협을
감수해 온 용기 있는 토박이 환경지킴이들을 위한 상이다.

올해도 각 대륙에서 선발된 6명에게 각각 15만달러씩 수여되었다. 아시아에선 캄보디아
출신으로 멸종위기에 놓인 코끼리들과 인간들의 공존을 위해 노력해 온 한 청년이 선발되었다.
쿠바에선 살충제와 화학비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농부들과 평생 일해 온 농경지도자가 뽑혔다.

골드만 환경상은 지난 20년간 79개 국에서 139명을 선발했다. 그 수상자 중에는 옛날 말단
고무농장 일꾼이었다가 이젠 브라질 환경장관이 된 실바도 있고, 2004년 케냐의 삼림
사막화 방지운동을 선도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된 마타이도 있다.

샌프란시스코가 낳은 큰 손이자 환경의 대부 리처드 골드만은 지난달 90세로 타계했다.
수년 전 세상을 떠난 아내 로다의 뒤를 이은 것이다. 장례식에서 큰 아들이 아버지를 회고한
기사를 읽었다. “아버지의 가장 큰 장점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심어주는 능력이었습니다.
우선 청년 때, 제 어머니에게 남편감으로서의 깊은 영감을 심어주어 지난 50년간 화목한
대가족을 이루어내신 것이지요.”

그가 사람들에게 영감을 심어주고, 그들이 스스로 실천하려는 의지가 생기게 한 데는
그가 과감한 솔선수범을 통해 모범을 보인 삶의 자세 때문이라고 한다. 난관에
부딪칠 때 물러서지 않고 문제의 핵심을 끝까지 파고들어 해결책을 찾아내는 끈기와
추진력도 남달랐지만, 사람들은 그가 보통 사람들에게 베푼 인정과 친절함을 깊이 존경하고 있었다.

“그는 의리의 사나이였어요. 한번 믿으면 끝까지 지켜준 로열리스트였지요.
” 하나밖에 없는 지구와 샌프란시스코를 평생 사랑한 의리의 사나이가 타계한 날,
하늘은 종일 포근한 가랑비를 내렸다.


김희봉 / 수필가·환경엔지니어  






1307   도연암 벌꿀 나왔습니다.  도연 2012/06/18 3615 940
1306   에코힐링  도연 2012/06/13 3496 1096
1305   까막딱따구리 가족  도연 2012/06/10 3551 985
1304   철원의 새 15 까막딱따구리  도연 2012/06/05 3971 1211
1303   또 거리에서 스승을 만나다.  도연 2012/06/03 3896 1159
1302   산사랑 원고 7월  도연 2012/06/02 3499 1063
  환경운동 30년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2/06/01 3633 956
1300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잘 치루었습니다.  도연 2012/05/30 4133 1271
1299   맘에 드는 사진 한 컷.  도연 2012/05/26 4075 1188
1298   부처님 오신 날 행사  도연 2012/05/26 4218 1274
1297   오랜만에 수좌가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6 3576 1093
1296   살아있는 콩.  도연 2012/05/25 3452 1041
1295   오늘 아침 부분 일식.  도연 2012/05/21 3579 1125
1294   방과 후 아카데미, 아이들이 다녀갔습니다.  도연 2012/05/20 3452 1099
1293   Good morning 63 곡선은 직선보다 아름답습니다.  도연 2012/05/20 3962 1231
1292   Good morning 62 내가 가장 사랑하는 시간.  도연 2012/05/20 4234 1343
1291   영월. 동강, 서강, 주천강이 합쳐지는 곳.  도연 2012/05/18 3340 997
1290   Good Morning 61 아름다운 사람들  도연 2012/05/14 3278 980
1289   세상이 스님들을 걱정하네,  도연 2012/05/11 4143 1376
1288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 받습니다.  도연 2012/05/09 3096 837
1287   Good Morning 59 여름새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도연 2012/05/07 3576 1050
1286   Good Morning 58 동판저수지.  도연 2012/05/06 3635 1112
1285   Good Morning 57 유엔기념공원  도연 2012/05/04 3408 943
1284   Good Morning 56 불편한 진실  도연 2012/05/03 3561 1122
1283   Good morning 53 Track 2  도연 2012/05/03 4690 1688
1282   Good Morning 52 Track (흔적)  도연 2012/04/30 4154 1277
1281   Good Morning 51 논습지 생물다양성 증진 심포지움.  도연 2012/04/30 3725 1018
1280   Good Morning 50 갈 수 없는 나라.  도연 2012/04/27 3513 978
1279   Good Morning 49 Dust in the wind  도연 2012/04/26 3499 1079
1278   Good Morning 48  도연 2012/04/26 3818 1214

[1][2][3][4][5][6][7][8][9][10][11][12][13][14] 15 [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