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2-03-25 07:47:29, Hit : 3797, Vote : 1130
 http://hellonetizen.com
 창녕 우포늪에서 맞는 아침.


오늘 아침은 창녕 우포늪에서 맞았다.
생각같아서는 야영을 하고 싶었지만 이인식님의 군불 때는 시골 방에서
부산 습지와 새들의 김경철님, 순천만의 차인환님과 '동침'했다.

저녁에는 사는 곳은 다르지만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이 모여 각자의 생각들을
주고 받았다.  먼 길 나들이가 쉬운 건 아니지만 가끔은 서로 얼굴을 마주하고
앉을 일이다.

새벽 5시, 호랑지빠귀 우는 소리에 잠에서 깼다.
내가 사는 곳이라면 4월 중순이나 되어야 오는 녀석인데 선발대가
먼저 도착한 것이다.  이녀석들이 내가 사는 곳까지 올라오는 녀석인지는
알 수 없지만 호랑지빠귀 울음소리를 선두로 여름새들은 속속 도착할 것이다.
남쪽이라도 아침 기온이 영하 3도나 된다.
군데군데 고여있는 물이 얼어있다. 그러나 멀리 호수에 잠든 노랑부리저어새와
백로와 큰기러기와 넙적부리오리, 청둥오리 같은 녀석들을 바라보는 것으로
추위를 잊는다.
하나둘 잠에서 깬 새들은 제각기 갖고 있는 악기를 꺼내들고
연주를 시작한다. 멧새나 붉은머리오목눈이는 소금을 불고
오리류는 중금을, 철원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큰기러기는 굵직한 톤으로
대금을 연주한다.

동쪽부터 붉게 밝아오면서 호수에 비친 반영도 아름답다.
마치 새들이 연주하는 무대에 붉은 조명을 비추듯 호수는 붉게 물들었다.
이 시간 아름다운 곳이 비단 이곳 뿐이랴,
해가 돋는 곳이면 그 곳이 바닷가가 됐든 산골짜기가 됐든 도회지가
됐든 달동네가 됐든 빠짐없이 아름다울 것이다.

선거철이 되면서 곳곳에서 다툼과 반목이 심하게 드러난다.
아름다운 곳에 사는 새들이 아름다운 것처럼
사람도 아름다웠으면 얼마나 좋을까.

인터넷이 연결되어 우포늪 갈대밭 사잇길에서 적었다.  


  





1277   Good Morning 47 다 어디갔어!  도연 2012/04/22 3972 1232
1276   Good Morning 46 아침밥, 어디서 드셨습니까.  도연 2012/04/21 3554 1198
1275   Good Morning 45 SNS  도연 2012/04/20 3220 1058
1274   Good Morning 44 봄나물은 드셨습니까?  도연 2012/04/19 3216 1059
1273   Good Morning 43 철원 한탄강 송대소 주상절리의 밤풍경  도연 2012/04/18 6268 2019
1272   산사랑 원고 2012년 5월  도연 2012/04/16 3158 844
1271   봄비 내리는 밤. 고석정.  도연 2012/04/10 3413 1090
1270   Good Morning 42 누굴 찍을까.  도연 2012/04/10 3746 1197
1269   Good Morning 41 한탄강 직탕폭포  도연 2012/04/08 5464 1744
1268   Good Morning 40 철원 고석정 월출  도연 2012/04/08 4086 1289
1267   Good morning 39 강이 어떻게 잠을 자나,  도연 2012/04/07 3281 1039
1266   Good Morning 35 먹이통 차지한 오딱이  도연 2012/04/02 3796 1160
1265   꽃 피고 새 우는 사월입니다.  도연 2012/04/01 3374 1075
1264   호랑지빠귀 돌아오고 현호색 피고,  도연 2012/03/29 3557 1084
  창녕 우포늪에서 맞는 아침.  도연 2012/03/25 3797 1130
1262   새들도 사람처럼 섞여 산다.  도연 2012/03/23 3512 1034
1261   천수만에 다녀오다.  도연 2012/03/21 3214 879
1260   오랜 만에 강에 나가 자다.  도연 2012/03/20 3349 956
1259   추위가 풀려 예불하기 좋은 날씨네.  도연 2012/03/15 3649 1181
1258   콜로라도의 달밝은 밤은 아니어도 / 한탄강 두루미  도연 2012/03/13 6298 1917
1257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다녀갔다.  도연 2012/03/12 3525 1105
1256   겨우내 고생했다.  도연 2012/03/08 3580 1005
1255   도연암 돼지들, 모두 살아있었네.  도연 2012/03/07 3413 1033
1254   기름값이 문제인가...?  도연 2012/03/07 3444 891
1253   골목길 오가며 족욕도 하고,  도연 2012/02/29 3499 915
1252   이즈미 出水 두루미 월동지 도리꼬에 할아버지.  도연 2012/02/29 3699 1116
1251   기어이 이런 현수막을 걸었다.  도연 2012/02/29 3354 853
1250   차 마시는 아이들.  도연 2012/02/29 5399 1344
1249   나를 가르치는 사람들,  도연 2012/02/27 3495 922
1248   흑두루미 최대 도래지 일본 이즈미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2/02/24 4562 1463

[1][2][3][4][5][6][7][8][9][10][11][12][13][14][15] 16 [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