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1-07-16 15:24:26, Hit : 3666, Vote : 906
 DSC_6102_2.jpg (210.5 KB), Download : 42
 DSC_6110_2.jpg (339.3 KB), Download : 40
 비가 계속되는 날씨에도,



.
장마는 계속되어도 새들은 오간다.

벌써 며칠 째 계속해서 비가 내리는 중이다.  
새로 나올 책 원고 마무리 하느라 두문불출 나만 바쁜 줄 알았더니
숲도 덩달아 변화무쌍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비가 쏟아지는데도 새들은 먹이를 먹으러 오고 매미도 질세라 울어대고
얇디얇은 종잇장 같은 날개를 가진 호랑나비와 제비나비는 비가 퍼부울 때는 좀 쉴 일이지
동분서주 날아다니고 있다. 더러 몇 마리는 비를 피할 목적인지 법당에 들어와
쉬는 녀석도 있다.

올 여름 인공둥지에서는 참새가 가장 많은 개체를 번식한 거 같다.
집단행동을 하는 녀석들이라 그런지 유난히 많아 한 번에 오십 마리는
넘게 먹이터로 몰려온다. 하루에 한 되씩 공급되는 볍씨가 부족할 지경이다.
싸라기는 새들이 먹고 남기면 곰팡이가 나고 썩어버리지만
볍씨는 새들이 먹고 남겨도 잘 썩지 않아 새들 배탈 날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오늘은 특별식으로 해바라기씨앗을 배식했다.

볍씨를 먹지 않는 곤줄박이와 박새는 땅콩이나 잣을 달라고
비에 젖은 채 창문가 나뭇가지에 우두커니 앉아있어 측은지심에 잣을 내주지 않을 수 없다.
녀석들이 나로 하여금 동정심을 유발하는 것이다.

비가 계속되는 날씨에도 꽃들은 피고 진다.
비가 그칠 때 피었으면 좋으련만 그러다가는 꽃이 피는 시기를 놓치기 때문에
악천후에도 꽃을 피우는 모양이다.
이질풀, 꿩의다리, 으아리, 원추리, 기린초가 꽃을 피웠는데
연일 내리는 비로 하나같이 축 늘어져 볼품없는 모습을 하고 있다.

새들 먹이로 가져다 놓은 옥수수에 싹이 돋았기에 함부로 뿌려놓았더니
기회는 이때다 싶게 뿌리가 나고 새순이 돋았다.  
흙에 뿌려진 것들은 그나마 다행이었지만 돌 위에 떨어진 것들은 기를 쓰고
흙을 찾아 뿌리를 내리고 있어 안쓰럽다. 눈에 보이는 대로 집어 흙으로
던져놓았는데 계속 내리는 비 덕에 뿌리 내리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뿌리를 내렸다고 해서 시기적으로 열매를 맺지는 못할 거 같아
옥수수에게 미안하다. 차라리 묵혔다가 내년 봄에 뿌려줄 걸 그랬나 싶다.

궂은 날씨 때문에 빨래는 해놓고도 널지 못했다. 비가 그치면 한 번 더 돌려
널어야할 것이다.





1247   산사랑 원고 3월.  도연 2012/02/15 3513 954
1246   대보름 연날리기 행사비용 이렇게 썼습니다.  도연 2012/02/10 3643 1053
1245   박수택 기자님 일행이 다녀가다.  도연 2012/02/10 3508 994
1244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모였다.  도연 2012/02/10 3529 1157
1243   두루미 도래지에서 낚시대회를 한다니.  도연 2012/02/10 3358 983
1242   생쥐 한 마리가 잠을 설치게 하다.  도연 2012/02/08 3383 983
1241   노랑턱멧새의 선물.  도연 2012/02/06 3444 1120
1240   정월대보름 두루미 연 만들기.  도연 2012/02/06 3268 979
1239   움트리 그룹홈, 아이들이 새를 보러 오다.  도연 2012/02/06 3672 1066
1238   부엌방으로 들어온 식물들.  도연 2012/02/04 3618 974
1237   고양이가 쥐를 잡았다.  도연 2012/02/04 3528 877
1236   오후 늦게 들판에 나가 새를 보다.  도연 2012/01/28 3495 937
1235   2012년, 새해 새날 새마음.  도연 2012/01/13 3961 1079
1234   먹이 먹는 멧돼지들  도연 2011/12/29 3662 928
1233   나무들이 봄을 준비하듯,  도연 2011/12/23 3505 918
1232   산사랑 원고 / 1월  도연 2011/12/13 3196 785
1231   높은 산에만 눈이 내렸다.  도연 2011/12/01 3525 967
1230   들판에는 새들로 가득하고 나는 행복하다.  도연 2011/11/28 3603 1037
1229   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도연 2011/11/16 3475 1000
1228   행사 안내 -- 어린이 그림전, 출판기념회.  도연 2011/11/07 3505 974
1227   드디어 새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1/10/28 3550 1004
1226   겨울은 봄을 준비하는 시간.  도연 2011/10/24 3460 1007
1225   행사 안내 -- 2011 사진전  도연 2011/10/14 3781 935
1224   여름 내내 갇혀 지내다보니 어느새 가을이네,  도연 2011/09/13 4147 1008
1223   넉넉한 한가위 보내십시오.  도연 2011/09/12 3678 948
1222   산사랑 원고  도연 2011/08/11 3949 954
1221   백중기도는 우리 모두를 위한 기도.  도연 2011/07/19 4428 1021
1220   삼복 더위에 연탄불 지피고,  도연 2011/07/18 3915 948
  비가 계속되는 날씨에도,  도연 2011/07/16 3666 906
1218   나무는 죽어도 산다,  도연 2011/07/12 3655 947

[1][2][3][4][5][6][7][8][9][10][11][12][13][14][15][16] 17 [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