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1-03-14 10:41:43, Hit : 4249, Vote : 1113
 DSC_3945_2.jpg (82.4 KB), Download : 62
 주춤주춤 봄이 다가오다.



주춤주춤 봄이 다가오다.

영하 25도를 오르내리는 한파가 멈출 줄 모를 때는 봄이 영영 오지 않을 것 같았지만
그래도 주춤주춤 봄은 오고 있었다. 봄이 오고 있음을 이끼식물이 먼저 알아채고
푸릇푸릇 옷을 갈아입는다.
골짜기에서 제일 먼저 꽃을 피우는 녀석은 ‘너도바람꽃’ 이다.
가끔은 둘이 나란히 피기도 하지만 여기 하나 저기 하나 거리를 두고 피는 바람에
자칫하면 무심한 발길에 밟힐까 염려스럽다. 그래서 이맘 때 아침 포행은 멀리보지 말고
발끝을 잘 살펴야 한다.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 고 하지만 내 눈은 높이 나는 새의 눈도 아니어서
가깝게 ‘셋팅’ 되었다. 의사 선생께서 가까운 걸 잘 보게 해드릴까요 먼 걸 잘 보게
해드릴까요 물어 가까운 걸 잘 보게 해달라고 한 것이다.
가까운 사물이 잘 보이는 눈을 근시안이라 하고
먼 데 사물이 잘 보이는 눈을 원시안이라고 한다.
그런데 사람이 사는데 있어서 ‘근시안’ 이란 부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가까운 데만 보고 미래는 보지 못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그런가, 사람들은 가까운 곳을 잘 보지 못하는 실수를 저지른다.
찾고자 하는 게 가까운 데 있다는 걸 모르고 너무 먼 데서 찾기 때문이다.

그럴 때마다 나는 가장 가까운 데서 찾을 것을 권한다.
지금 위치에서 가장 유리한 게 뭐며 가장 잘하는 게 뭔지 생각해보면 그 안에
답이 나오게 마련인데 자꾸 바깥에서 구하려하기 때문에 시행착오와 실수를
연발하게 된다.
예를 들어 대대로 가업이 농부였다면 아들 하나쯤은 더 훌륭한 농부를 만들거나
되어야 하는데 하나같이 도회지로 나가 월급쟁이를 한다면 그야말로
소는 누가 키우겠는가.

내가 틈만 나면 뒷산 골짜기를 누비는 까닭도 앞을 잘 보기 위해서다.
물푸레 나무는 어디에 있고 노루귀는 어디에서 꽃을 피우며 여름마다 찾아와
아름답게 우는 되지빠귀는 어디에 둥지를 트는지,
날마다 들여다보아도 신비롭고 아는 것 보다 모르는 게 더 많다.    
오늘 아침에는 안개비가 살짝 내려 땅이 촉촉하게 젖었다.
안개비가 보슬비로 내리면 대지는 우후죽순처럼 새싹을 밀어올릴 것이다. 식물이
살아있는 게 아니라 대지가 살아있는 것이다.  
얼음 밑으로 흐르던 골짜기 샘물도 모습을 드러내 바가지로 물 깃기가 사뭇 쉬워졌다.

골짜기 샘물을 길어오는 거리는 왕복 8백 미터 쯤,
하루 두 번 물지게를 지고 오르내리는 걸 보고 사람들은 힘들겠다며 염려하지만
힘들게 길어온 물이니 만큼 찻물 한 방울도 함부로 할 수 없으니
물의 소중함도 절로 깨닫게 하여 나무물보살 따로 없지 않은가.
크든 작은 절집의 샘물이나 연못은 단순히 고인 물이 아니라 ‘용궁’ 이라 부른다.
귀하고 거룩하다는 뜻이다.
손님이 오면 ‘물 길러 갑시다’ 하고 골짜기까지 다녀오는 사이
그게 마음을 비우는 일이며 그게 기도하는 일이라는 것도 깨달으니
물을 긷는 일이 단순히 물 긷는 일만은 아닌 것이다.  

곤줄박이, 박새, 쇠박새, 동고비 지저귐이 매끄럽다.
다람쥐는 외출을 시작했고 멧비둘기는 벌써 부화에 성공했다.
이리저리 기웃기웃 다가온 봄은 확실히 시작을 알리는 계절이다.





1221   백중기도는 우리 모두를 위한 기도.  도연 2011/07/19 4795 1044
1220   삼복 더위에 연탄불 지피고,  도연 2011/07/18 4266 965
1219   비가 계속되는 날씨에도,  도연 2011/07/16 3951 928
1218   나무는 죽어도 산다,  도연 2011/07/12 3807 970
1217   자식들은 들으라,  도연 2011/07/10 3977 970
1216   둘째 형수님, 섬마을 선생을 따라 갔네.  도연 2011/07/02 4772 938
1215   벌들아 꿀벌들아,  도연 2011/06/23 4598 919
1214   도연암 꿀 수확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1/06/13 4645 970
1213   새들은 속속 둥지를 떠나고, 나도 멀리 여행 다녀오고,  도연 2011/06/12 4659 1014
1212   2011년 여름새들이 모두 돌아왔다.  도연 2011/05/30 4760 1173
1211   ‘꾀꼬리’도 오고 ‘뻐꾸기’도 오고,  도연 2011/05/20 4573 1042
1210     영도 다리밑 점집 풍경,  도연 2011/06/01 6180 1269
1209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잘 마쳤습니다.  도연 2011/05/12 4894 1013
1208   오월은 푸르구나!  도연 2011/05/07 4310 1107
1207   매화 만발하고 벚꽃 피고,  도연 2011/04/30 5358 1258
1206   하늘다람쥐, 여태 거기 살고 있었구나.  도연 2011/04/23 4600 1132
1205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도연 2011/04/18 4796 1060
1204   되지빠귀 울고 매화 피고,  도연 2011/04/17 4638 1008
1203   들판에 두루미 모두 돌아가고,  도연 2011/04/06 4391 1131
1202   묵향墨香  도연 2011/04/06 4631 1107
1201   호랑지빠귀가 우네,  도연 2011/03/29 5056 1355
1200   달빛 길어올리기.  도연 2011/03/25 5082 1049
1199   을숙도, 고니들이 모두 돌아갔네,  도연 2011/03/23 4520 1152
1198   대숲에 날 밝아오고 호랑지빠귀 울고,  도연 2011/03/19 4771 1033
1197   새도 먹고 벌도 먹고 너구리도 먹고,  도연 2011/03/14 5363 1030
  주춤주춤 봄이 다가오다.  도연 2011/03/14 4249 1113
1195   자연 앞에 겸손하라,  도연 2011/03/13 4675 1037
1194   동자들과 서울 바이크쇼 참관,  도연 2011/03/06 4822 1059
1193   봄이 오긴 오나보다.  도연 2011/02/26 4459 1086
1192   --니들이 고생이 많다...  도연 2011/02/16 5508 1349

[1][2][3][4][5][6][7][8][9][10][11][12][13][14][15][16][17] 18 [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