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1-04-18 01:25:18, Hit : 3772, Vote : 812
 496_3.jpg (169.0 KB), Download : 51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누군가의 발자국 소리도 같고,
한밤중에 누가 올 리 없다는 걸 알면서도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간다.
토닥토닥 자박자박 비가 내리는 소리였다.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지난 겨울 눈이 내린 뒤로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아 숲이 온통 바짝 마른
불소시게 같다. 기왕에 내릴 거면 계곡물이 철철 흐르도록 내렸으면 좋겠다.
그래야 겨울 묵은 때가 씻겨 내려갈 테고 목마름에 시달린 나무들도 해갈을 하고
맘껏 기지개를 켜고 녹음이 짙어질 것이다.

비는 가만가만 ‘옛날이야기’를 하듯 내린다.
나는 자전거를 타고 벚꽃 그늘 아래를 천천히 달리고 바다로 이어진,
오리들이 한가롭게 헤엄치는 개울물을 건너 아주 오래된 것들과 만나러 간다.
‘옛날이야기’ 속 시계는 늘 옛날시간에 맞춰져 있다.
나도 옛날 사람이 되고 나의 유년시절에서 소년시절의 어디쯤
서성거리게 된다.
나의 유년시절의 사진은 딱 한 장밖에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서 나는 초등학교도 들어가지 않은 나이에 ‘이담에 크면 제일 먼저
사진기를 사겠다’는 야심차고도 당돌한 계획을 세운다.

자전거도 마찬가지였다.
소년기에 버려진 자전거를 주워 고쳐 타고 어디든 갔다.
어디든 떠난다는 것은 어디든 달아난다는 것과 동의어일 것이다.
내 소년기의 자전거는 관성의 법칙을 무시하고 고장난 자전거가 되어
늘 떠난 자리로 되돌아왔다.
그러나 관성의 법칙에 충실한 시간처럼 결국
나는 자전거를 타고 대기권 바깥 아주 먼 곳으로,

아아,
달에 토끼가 살지 않는다는 사실은 얼마나 절망적인 일이냐.

아무려나,
머지않아 나는 자전거를 타고 지구의 자장이 미치지 않는 대기권 바깥
토끼가 사는 곳, 시간마저 멈춘 곳까지 갈 수 있을 것이다.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도연 2011/04/18 3772 812
1204   되지빠귀 울고 매화 피고,  도연 2011/04/17 3665 821
1203   들판에 두루미 모두 돌아가고,  도연 2011/04/06 3434 919
1202   묵향墨香  도연 2011/04/06 3884 878
1201   호랑지빠귀가 우네,  도연 2011/03/29 4192 984
1200   달빛 길어올리기.  도연 2011/03/25 3904 860
1199   을숙도, 고니들이 모두 돌아갔네,  도연 2011/03/23 3624 877
1198   대숲에 날 밝아오고 호랑지빠귀 울고,  도연 2011/03/19 3509 825
1197   새도 먹고 벌도 먹고 너구리도 먹고,  도연 2011/03/14 3984 859
1196   주춤주춤 봄이 다가오다.  도연 2011/03/14 3519 889
1195   자연 앞에 겸손하라,  도연 2011/03/13 3591 855
1194   동자들과 서울 바이크쇼 참관,  도연 2011/03/06 3709 857
1193   봄이 오긴 오나보다.  도연 2011/02/26 3638 870
1192   --니들이 고생이 많다...  도연 2011/02/16 4435 1140
1191   동자들과 금학산 등산,  도연 2011/02/13 4104 944
1190   재겸이를 위한 서비스,  도연 2011/02/12 3556 843
1189   나온 김에 차 마시고 구경하고,  도연 2011/02/10 3848 861
1188   병원 가는 길 단상.  도연 2011/02/10 3928 981
1187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도연 2011/02/07 4209 985
1186   깨끗함과 더러움의 경계는 있는가,  도연 2011/02/03 3940 938
1185   하늘의 종결자, 흰꼬리수리.  도연 2011/01/29 4127 879
1184   먹성 좋은 독수리,  도연 2011/01/29 3576 911
1183   배가 고픈 독수리들.  도연 2011/01/28 3479 912
1182     먹이 다툼을 벌이는 새들,  도연 2011/01/28 3968 1093
1181   심봉사는 공양미 삼백석에 눈을 떴다는데,  도연 2011/01/28 3753 867
1180   세상이 이렇게 맑았었구나.  도연 2011/01/22 3893 907
1179   살기 위해 먹는가 먹기 위해 사는가,  도연 2011/01/17 4176 797
1178   아이고 춥다,  도연 2011/01/16 3965 869
1177   예수 믿는 부처가 다녀갔네,  도연 2011/01/15 4090 900
1176   을숙도, 새들은 변함없이 돌아오고,  도연 2011/01/14 3691 927

[1][2][3][4][5][6][7][8][9][10][11][12][13][14][15][16][17] 18 [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