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1-07-02 12:30:43, Hit : 4225, Vote : 874
 P1000845_2.jpg (215.8 KB), Download : 39
 둘째 형수님, 섬마을 선생을 따라 갔네.


.
둘째 형수님, 섬마을 선생을 따라 갔네.

창원 사는 둘째 형수님이 ‘섬마을 선생’을 따라 갔다.
내 기억으로 형수님은 ‘해당화 피고 지는...’으로 시작하는 섬마을 선생을
잘 불렀다.
아랫녘에 내려갈 때마다 형님댁에 들르는 게 일정 중 하나다.  
연로한 두 내외 사는 동안 얼마나 더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서다.
내가 가면 형수님은 먹을 것부터 내 놓는다.
가끔 탁발 다니는 스님을 본다는데 그럴 때마다 시동생 스님도 저러고 다니는 건
아닌지 걱정이라는 것이다. 옛날 집도 절도 없이 탁발 다니는 ‘걸승’을
떠올리는 모양이다.

2남 1녀를 잘 키운 형수님은 어쩐 일인지 말년을 우울증과 불면증에 시달렸다.
정년퇴직 후 십 년 넘게 밥짓기며 빨래하기며 집안 살림을 대신한
77세 남편에게 더는 짐이 되기 싫었는지 형수님은 방문을 걸어 잠그고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 지난 월요일 6월 27일 이었다.

정작 자식들보다는 노구의 남편이 더 운다.
병원에서 발인할 때 울고 영정이 생전의 집에 들어섰을 때 울고
여긴 부엌이고 여긴 당신이 쓰던 방이고 이 방은 딸이 쓰던 방이며
당신이 화초를 가꾸던 뜨락이라며 일일이 살아있는 사람에게 말을 하듯 하며 운다.
집을 떠날 때 울고 화장장에 도착해서 울고
화구로 들어갈 때 울고 화구에서 한 줌 재가 되어 나올 때 울고
내가 자주 지나가는 진해 공원묘지 납골당에 유택을 정했는데
유해를 쓸어안고 울고 안치하며 울고 돌아서면서 울고,
형님은 며칠 동안 울보가 되었다.

형수님은 이렇게 ‘해당화 피고 지는 섬마을’로 훌쩍 떠났다.
빨래를 널며 ‘섬마을 선생’을 즐겨 부르던 형수님은
지금 쯤 노랫속 ‘섬마을 총각 선생님’을 만났을지도 모른다.





1217   자식들은 들으라,  도연 2011/07/10 3697 918
  둘째 형수님, 섬마을 선생을 따라 갔네.  도연 2011/07/02 4225 874
1215   벌들아 꿀벌들아,  도연 2011/06/23 4245 881
1214   도연암 꿀 수확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1/06/13 4104 932
1213   새들은 속속 둥지를 떠나고, 나도 멀리 여행 다녀오고,  도연 2011/06/12 4277 967
1212   2011년 여름새들이 모두 돌아왔다.  도연 2011/05/30 4475 1136
1211   ‘꾀꼬리’도 오고 ‘뻐꾸기’도 오고,  도연 2011/05/20 4279 1008
1210     영도 다리밑 점집 풍경,  도연 2011/06/01 5203 1197
1209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잘 마쳤습니다.  도연 2011/05/12 4300 975
1208   오월은 푸르구나!  도연 2011/05/07 4073 1050
1207   매화 만발하고 벚꽃 피고,  도연 2011/04/30 4939 1207
1206   하늘다람쥐, 여태 거기 살고 있었구나.  도연 2011/04/23 4390 1074
1205   얼마 만에 듣는 빗소리인가,  도연 2011/04/18 4369 1019
1204   되지빠귀 울고 매화 피고,  도연 2011/04/17 4225 974
1203   들판에 두루미 모두 돌아가고,  도연 2011/04/06 4007 1085
1202   묵향墨香  도연 2011/04/06 4330 1061
1201   호랑지빠귀가 우네,  도연 2011/03/29 4796 1270
1200   달빛 길어올리기.  도연 2011/03/25 4592 1013
1199   을숙도, 고니들이 모두 돌아갔네,  도연 2011/03/23 4170 1091
1198   대숲에 날 밝아오고 호랑지빠귀 울고,  도연 2011/03/19 4231 993
1197   새도 먹고 벌도 먹고 너구리도 먹고,  도연 2011/03/14 4809 991
1196   주춤주춤 봄이 다가오다.  도연 2011/03/14 3992 1074
1195   자연 앞에 겸손하라,  도연 2011/03/13 4209 1007
1194   동자들과 서울 바이크쇼 참관,  도연 2011/03/06 4359 1030
1193   봄이 오긴 오나보다.  도연 2011/02/26 4172 1046
1192   --니들이 고생이 많다...  도연 2011/02/16 5023 1314
1191   동자들과 금학산 등산,  도연 2011/02/13 5492 1184
1190   재겸이를 위한 서비스,  도연 2011/02/12 4171 1013
1189   나온 김에 차 마시고 구경하고,  도연 2011/02/10 4831 1040
1188   병원 가는 길 단상.  도연 2011/02/10 5394 1221

[1][2][3][4][5][6][7][8][9][10][11][12][13][14][15][16][17] 18 [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