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1-01-29 19:46:30, Hit : 4877, Vote : 1050
 DSC_3880_2.jpg (231.6 KB), Download : 101
 하늘의 종결자, 흰꼬리수리.


.
하늘의 종결자, 흰꼬리수리.

역시 '흰꼬리수리' 답다.
우리나라에서 맹금류 흰꼬리수리는 참수리, 수리부엉이 등과 더불어
상위 포식자(捕食者 predator) 1순위에 속한다. 물론 말똥가리와 매, 올빼미나
황조롱이도 포식자에 해당하지만 흰꼬리수리와 수리부엉이에게는 어림도 없다.    
우리나라에서 이들과 견줄 수 있는 포유류로는 삵이 유일하다.
그러나 삵이 장갑차라면 말똥가리와 매는 팬텀F5에 해당하고
흰꼬리수리와 수리부엉이는 스텔스 전폭기에 비견된다.  
당연히 삵은 이들과 '게임'이 될 수 없다.  

검독수리나 흰꼬리수리는 두루미와 같이 덩치 큰 조류도 공격한다.
두루미가 이동하는 길목을 지키고 있다가 낙오되거나 약한 녀석들을 공격하는
모습을 BBC 자료에서 본 적이 있는데,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어린 녀석이라도
독수리가 물고 있는 먹이를 빼앗기 위해 덤벼들 만큼 용맹스럽다.
강이나 호수에서 무리지어 쉬고 있는 기러기나 오리들이 한꺼번에 갑작스럽게
날아오를 때에는 어김없이 흰꼬리수리가 등장한다.

마치 코브라 헬리콥터나 스텔스 전폭기가 기습한 것처럼 새들은 혼비백산
달아나기에 바쁘다. 그러나 녀석들은 사자나 호랑이처럼 호들갑스럽고 숨가쁘게
사냥하지 않는다. 그저 느긋하게 비행하면서 달아나는 새들을 번뜩이는 눈으로 탐색한 후
만만한 녀석을 골라 급강하 하여 낚아채면 그만이다.

먹이터에서도 이들은 절대로 서두르는 법이 없다.
멀찌감치 높은 나뭇가지에 앉아 동정을 살피다가 사람들이 독수리에게 먹이를
공급할 때 천천히 등장한다. 독수리들이 먹이를 서로 먹겠다고 아우성이지만
녀석은 여유만만이다. 그도 그럴 것이 독수리가 차지한 먹이를 충분히
빼앗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녀석은 민첩하기 때문이다.
흰꼬리수리의 등장에 수백 마리의 독수리 무리는 순식간에 '위계질서'가 무너진다.
흰꼬리수리가 날카로운 발톱을 내밀며 공격하면 놀란 독수리가 입에 물었던 먹이까지
뱉어낼 만큼 흰꼬리수리는 가히 '하늘의 종결자' 답다.

그래서 이들이 '출몰'했다는 소식이 들리면 수 많은 사진가들도 덩달아 출몰한다.
상위 포식자로서의 '포스'가 장난 아니기 때문이다.
독수리떼 위로 유유히 비행하는 흰꼬리수리를 겨냥한 '대포렌즈'들의 셔터가
벌컨포처럼 작렬하면 옆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들뜬다.
유명한 전투기에는 하나같이 매나 독수리 이름을 붙여졌고
예로부터 독수리 깃털 장식을 좋아하고 독수리 문양을 하는 걸 보면
인간은 누구나 독수리처럼 강하고 싶은 욕구본능이 있는 모양이다.

하늘의 종결자 흰꼬리수리처럼,
느긋하게 그러나 비겁하고 비굴하지 않게
한편으로는 용맹스럽게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를 배웠으면 싶다.  





1191   동자들과 금학산 등산,  도연 2011/02/13 6078 1231
1190   재겸이를 위한 서비스,  도연 2011/02/12 4485 1036
1189   나온 김에 차 마시고 구경하고,  도연 2011/02/10 5327 1068
1188   병원 가는 길 단상.  도연 2011/02/10 6087 1269
1187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도연 2011/02/07 5130 1184
1186   깨끗함과 더러움의 경계는 있는가,  도연 2011/02/03 4368 1192
  하늘의 종결자, 흰꼬리수리.  도연 2011/01/29 4877 1050
1184   먹성 좋은 독수리,  도연 2011/01/29 4350 1116
1183   배가 고픈 독수리들.  도연 2011/01/28 4387 1141
1182     먹이 다툼을 벌이는 새들,  도연 2011/01/28 6098 1344
1181   심봉사는 공양미 삼백석에 눈을 떴다는데,  도연 2011/01/28 4750 1104
1180   세상이 이렇게 맑았었구나.  도연 2011/01/22 4864 1097
1179   살기 위해 먹는가 먹기 위해 사는가,  도연 2011/01/17 5346 907
1178   아이고 춥다,  도연 2011/01/16 5221 1145
1177   예수 믿는 부처가 다녀갔네,  도연 2011/01/15 5059 1102
1176   을숙도, 새들은 변함없이 돌아오고,  도연 2011/01/14 4624 1087
1175   한밤중에 광안대교 달리기.  도연 2011/01/12 4700 1110
1174   물 긷고 손빨래 시작하고,  도연 2011/01/07 4361 1069
1173   재겸이와 눈 덮인 담터계곡 라이딩,  도연 2011/01/06 4868 1034
1172   눈물인가 눈-물인가,  도연 2010/12/30 4367 1136
1171   멀리서 손님이 오셨다,  도연 2010/12/21 4956 1128
1170   바람도 얼어붙었다,  도연 2010/12/16 4774 1048
1169   수현이와 곤줄박이,  도연 2010/12/12 4938 1131
1168   새처럼만 먹는다면,  도연 2010/12/11 4687 1159
1167   들고양이에 대한 무지無知,  도연 2010/12/03 4595 1037
1166   들고양이와 치즈,  도연 2010/12/01 4673 1028
1165   무엇으로 알아차리시는가,  도연 2010/11/30 4578 1229
1164   미륵은 영원히 오지 않는다.  도연 2010/11/29 4554 1041
1163   연탄 한 장으로 나는 행복하네,  도연 2010/11/15 5294 1087
1162   김칫독 묻고 연탄보일러 놓고,  도연 2010/11/08 5343 1071

[1][2][3][4][5][6][7][8][9][10][11][12][13][14][15][16][17][18] 19 [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