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6-11-02 22:54:23, Hit : 1477, Vote : 534
 http://hellonetizen.com
 2016_11_06_00.18.15.jpg (593.6 KB), Download : 35
 최순실 폭풍으로 나라는 어지럽지만


.
최순실 게이트(박근혜 게이트라는 사람도 있지만) 폭풍으로
나라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된 느낌입니다. 어눌한 말솜씨,
누군가 써준 것을 읽기만 하는 것 같은 연설. 나는 사실 적극 지지자는
아니었지만 기왕에 대통령이 되었고 또 한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성공한 대통령으로 기록되기를 바랬고 또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날이 갈수록 청와대에서는 구린내가 풍기고 기어이
사단이 나고 말았습니다.  
주술에 걸린 한국 대통령. 외신이 뽑은 타이틀입니다. 부끄럽지만
아니라고 부정할 여력이 없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은 법인데 나랏님 그리고 주변 인물들이
온통 거짓말투성이인데 세상이 바로 돌아갈 리가 없습니다.
누구 말마따나 그는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인물이라는 말이
정말 실감나는 요즘입니다. 청와대가 부패의 온상이었다니, 그러니
심지어 중학생들도 대통령 하야를 외칩니다.  

아무튼 세월은 흘러 11월이 되며 갑자기 찬바람이 붑니다.
겨울이 온 것입니다. 철원들판에는 두루미, 기러기, 오리들로
가득합니다.
짬을 내 탐조도 다녀왔습니다. 을숙도를 시작으로 남해안 일부를
돌아보았고 하동 섬진강을 따라 지리산을 넘으며 모처럼 여유를
부렸습니다.
함양에서는 3월에 교직에서 퇴직한 노영민 선생님댁에서 하루
묵었습니다. 도착한 날 함양에서 유명한 상림공원을 걸었고 다음날에는
상림공원 탐조에 나섰습니다.
상림공원은 1천 년 전 최치원 선생이 조림한 숲이라고 합니다.
잘 자란 나무들, 숲 사이로 산책길이 이어져있어 도심에 이런 숲이
있다는 게 신비로울 정도였습니다. 나무를 심고 세월이 흐르면
이런 숲이 됩니다. 문득 내가 심은 나무도 백 년 이백 년 후에는
누군가 와서 쉬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찬바람 부는 겨울이 시작되었습니다. 두루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1697   강정효 초대 사진전 / 제주 그 아름다움과 슬픔에 대하여.  도연 2016/12/02 1269 481
1696   조신호 초대 작품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도연 2016/12/02 1351 447
1695   조신호 초대 작품전.  도연 2016/11/18 1358 434
1694   책 읽는 즐거움.  도연 2016/11/06 1416 502
  최순실 폭풍으로 나라는 어지럽지만  도연 2016/11/02 1477 534
1692   이대 생명과학부 미래학자들 방문.  도연 2016/10/17 1456 524
1691   50원 짜리 동전과 5엔 짜리 동전.  도연 2016/10/01 1453 436
1690   한가위입니다.  도연 2016/09/16 1396 528
1689   그새 9월입니다.  도연 2016/09/03 1559 574
1688   어떻게 살 것인가.  도연 2016/08/14 2532 593
1687   도연암 계곡물이 철철,  도연 2016/07/25 1933 767
1686   일본 왔습니다.  도연 2016/06/27 2241 829
1685   엄마 쟤는 누구야? <5>  도연 2016/06/11 2339 937
1684   엄마 쟤는 누구야? <4> 왕눈이 하늘다람쥐  도연 2016/06/07 1927 796
1683   참새 가족의 목욕 <3>  도연 2016/06/03 1796 745
1682   엄마 쟤는 누구야? <2> 딱새  도연 2016/06/03 1700 658
1681   엄마, 쟤는 누구야? <1> 붉은배새매  도연 2016/06/01 1914 800
1680   이현종 철원군수 갤러리 방문.  도연 2016/05/21 1797 723
1679   부처님오신날 행사 원만히 마쳤습니다.  도연 2016/05/21 1596 687
1678   갤러리 108 내부 작업.  도연 2016/05/11 1749 695
1677   갤러리 108  도연 2016/05/06 1769 745
1676   kbs1 숨터. 도연암. 다시 보기입니다.  도연 2016/05/02 2177 790
1675   보금자리를 정한 흰눈썹황금새.  도연 2016/04/29 1712 706
1674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6/04/19 1678 669
1673   봉순이가 화포천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도연 2016/04/19 1635 596
1672   바깥 화장실 지었습니다.  도연 2016/04/01 1683 583
1671   장이권 교수님 특강 잘 마쳤습니다.  도연 2016/04/01 1810 633
1670   도피안사 강연.  도연 2016/03/19 1862 676
1669   경건히 새벽을 맞습니다.  도연 2016/03/19 1704 671
1668   알림. 장이권 교수님 특강. 3월 25일  도연 2016/03/16 1748 681

[1] 2 [3][4][5][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