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0-09-21 15:11:35, Hit : 5179, Vote : 1396
 DSC_0965_2.jpg (100.1 KB), Download : 98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아이들과 자전거를 탈 때면 가끔 꽁무니에 따라붙는 아이들이 있다.
헬멧이나 장갑 같은 안전장구도 갖추지 않았을 뿐더러 자전거의 변속기는
벌겋게 녹슬어 망가졌고 브레이크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폐기직전의
자전거를 탔다. 따라오지 못할 게 뻔하지만 단번에 안 된다고 하지
못하고 먼저 자전거를 손 본 후 시험주행을 시켜본다.
주행거리가 보통 30~40km 정도 되기 때문에 자전거도 문제가 되지만
아이들이 먼 거리를 잘 타는 아이들과 나란히 달려 완주할 수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서다.
결국 ‘더 연습해서 다음에 같이 타는 게 좋겠다‘ 고 서운한 얘기를 하게 된다.

중학교 3학년 은정이도 그랬다. 은정이는 할머니가 운영하는 구멍가게에서
할머니와 단 둘이 산다. 초등학교 3,4학년 아이들을 얕보았던 은정이의 생각이
빗나가기까지는 3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잘 정비된 자전거에다가 지구력까지 갖춘
아이들이 대단하다는 걸 깨달은 것이다. 거기에 비해 은정이의 자전거와 체력은
낙제점이었다.  
그런데 가게 구석에 멀쩡한 자전거 한 대가 눈에 띈다. 할머니께 웬 거냐고 물으니
‘작년에 어디서 경품으로 받은 건데 10만 원만 받고 팔았으면 한다’고 하는 것이다.
할머니의 방은 카운터다. 거기 앉아서 셈도 하고 전기장판이 깔려있어 누우면
방이 된다. 그리고 가게 한쪽에 판넬로 칸막이를 한 어두컴컴한 창고 같은 곳이
은정이의 방이다. 사는 형편이 이런 터여서 경품으로 받은 자전거라도 팔아 생계에
보태려는 할머니의 속 마음이 안쓰럽다.
은정이에게 새 자전거를 내어 주려는 마음이 왜 없었겠는가.

할머니의 자전거는 내가 샀다. 스님께선 자전거가 있으면서 이런 자전거를
뭣에 쓰겠느냐고, 괜한 말씀 마시라 했지만 다 쓸 데가 있다면서, 자전거를 꺼내 바람도
넣고 안장이며 핸들이며 손을 보고나니 그만하면 쓸만했다.  
은정이를 나오게 해 한 번 타보라고 했더니 씽씽 날아다닌다.

할머니의 새 자전거는 은정이의 한가위 선물이 되었고
은정이보다 내가 더 행복했다.

여러분께서도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사진 / 바닷가에서 만난 행복한 자전거.





1161   먹어도 틀리고 안 먹어도 틀리고,  도연 2010/11/06 4980 1067
1160   무엇을 먹고 입을까,  도연 2010/11/06 4915 1084
1159   사진은 생각을 영상으로 말하는 작업,  도연 2010/11/02 4946 972
1158   수은주가 뚝 떨어졌다.  도연 2010/10/27 4634 1080
1157   김 감독, Coffee Barista 되다,  도연 2010/10/26 5070 1092
1156   천수만에 다녀오다.  도연 2010/10/23 4994 1244
1155   들국화 피고 새들은 돌아오고,  도연 2010/10/19 4851 993
1154   새둥지 속에서 번식한 다람쥐.  도연 2010/10/16 5019 1145
1153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자 버리는 계절이다.  도연 2010/10/15 4203 1020
1152   스님 할아버지,  도연 2010/10/12 4859 1028
1151   소리꾼 범진 스님,  도연 2010/10/12 5123 1086
1150   DMZ 라이딩,  도연 2010/10/12 5576 1473
1149   집 나간 벌들이 돌아왔다,  도연 2010/10/12 4444 1116
1148   철원 태봉제, 실감고 연 만들고,  도연 2010/10/12 4611 1054
1147   아이들과 새를 보러 가다.  도연 2010/10/10 4296 1047
1146   기러기 돌아오고 가을은 깊어가고,  도연 2010/10/02 4168 1147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도연 2010/09/21 5179 1396
1144   동고비 한 마리도 열반에 들었다.  도연 2010/09/16 4775 1068
1143   나를 마흔 살로 아는 아이들,  도연 2010/09/08 5059 1158
1142   속가俗家 맏형님을 가슴에 묻고 돌아오다.  도연 2010/09/06 6236 1264
1141   금세 겨울이 올 것이다,  도연 2010/08/25 4671 1099
1140   나는 꽃으로 보고 멧돼지는 먹이로 보고,  도연 2010/08/23 4363 1050
1139   산사랑 원고  도연 2010/08/12 5034 1446
1138   새들은 날마다 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은데,  도연 2010/07/18 5790 1447
1137   잠시라도 방심하면,  도연 2010/07/14 4811 1102
1136   이열치열以熱治熱 땀 흘리고 충전하기,  도연 2010/07/11 5342 1566
1135   너나 잘하시게!  도연 2010/07/09 4732 1119
1134   축구도 그만하면 됐다,  도연 2010/06/28 4964 1095
1133   10 년 후 이 아이들은,  도연 2010/06/25 5004 1163
1132   돌아오고 떠나고,  도연 2010/06/23 4358 1012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20 ..[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