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0-10-12 04:33:55, Hit : 4336, Vote : 1106
 DSCN8042_2.jpg (142.0 KB), Download : 78
 집 나간 벌들이 돌아왔다,



벌들이 돌아왔다!

집 나간 벌들이 돌아왔다.
지난 몇 년 동안 무려 50통의 토종벌통이 빈집이 되었다.
토종꿀을 얻을 마음에 지리산 어디에 직접 트럭을 몰고 가 ‘지리산 토종벌’을
분양받아온 거였다. 토종벌에게 설탕물을 공급한다는 것도 벌을 가지러 간
날 새롭게 안 사실. 주인은 굳이 숨기려했지만 어찌어찌 비밀이
탄로난 것이다.
밀원도 없는 곳에 그렇게 많은 벌통을 놓고 있다는 게 의심의 여지가 되었다.

벌을 가져온 후 시나브로 설탕물 공급을 줄였어야 하는데 한꺼번에
끊은 게 화근이었다. 벌들은 자연소멸되거나 벌통을 비우고 모두 산으로
달아났던 것.
지난 해 겨우 살아남은 한 통이 안쓰러워 꿀을 딸 엄두도 못 내고
두었더니 그나마 모두 소멸되고 말았다. 빈집이지만 서운한 마음에
치우지 않았는데 얼마 전 온 손님이 ‘벌도 키우시는군요’ 한다. 그래서
모두 달아났다고 말했지만 손님은 ‘벌이 왔다갔다 한다’고 재차 이른다.
벌통 뒤쪽에 달라붙어 있는 말벌집을 보고 그러나 싶어 신경 안 쓰고
있다가 보니 정말 벌이 드나든다. 토종벌이다.

아이고 신통방통한 녀석들!
벌통 안에 지은 집을 철거하지도 청소하지도 않았는데 옛집을 다시 보수해서
쓰려는 건지 하여튼 경사로다. 꿈 속에서 무슨 숫자가 자꾸 나오기에
복권 한 장 살까 했더니 집 나간 벌이 돌아오려고 그랬나보다.
바닥에는 벌집 부스러기가 산을 이루었다. 짐작대로 헌집을 보수하는
중인 것이다.
바닥에 쌓인 벌집 잔해를 깨끗하게 긁어내고 빗자루로 주변을 청소하고 층층이
쌓인 개개의 통도 반듯하게 놓아주었다.
여왕벌을 데리고 오려고 벌들이 염탐을 온 건 아닌가, 먹이가 없어
다시 달아나기라도 하면 어쩌나 염려가 돼 지난 봄 마을에서
사온 토종꿀을 밥공기에 덜어 놓아주었다. 벌통 안에 얼마나 많은
벌이 있는지 알아보고 싶은 마음도 작용했다.

잠시 후,
벌통 안에서 몇 마리가 나와 살핀 후 순식간에 벌들이 ‘벌떼처럼’ 몰려나왔다.
그리고 반공기 쯤 되는 꿀을 흔적없이 물어나르는데 걸리기 까지는 두 시간이
채 안 걸렸다. 겨울을 앞두고 먹이가 부족했던 모양이다.
겨울에 손님들에게 내놓을 따끈한 꿀물을 벌들에게 모두 내어준다해도
집 나간 벌들이 돌아온 기쁨에 비하면 아까울 일도 아니다. 
벌통 앞에 쪼그리고 앉아, 벌을 친다는 일이 꿀을 얻기 위한 게 아니라
애완동물 기르는 것처럼, 화초처럼 그저 바라만 보고 있어도 좋겠구나
싶은 생각을 한다.
어쩌면 벌들은 자기들이 애써 모아놓은 꿀을 내가 강탈해가지
않는다는 걸 알고 돌아온 건지도 모르는 일이다.    

중요한 건 벌들이 와서 산다는 것이다.
벌이 돌아온 기념으로 햅쌀로 떡이라도 해 나눠 먹어야겠다.    
(꿀을 놓아줄 때는 나무토막을 함께 넣어주어야 벌이 꿀에 빠져죽지 않고
나무토막에 앉아 꿀을 물어 나를 수 있다.)





1157   김 감독, Coffee Barista 되다,  도연 2010/10/26 4825 1077
1156   천수만에 다녀오다.  도연 2010/10/23 4802 1227
1155   들국화 피고 새들은 돌아오고,  도연 2010/10/19 4561 981
1154   새둥지 속에서 번식한 다람쥐.  도연 2010/10/16 4782 1134
1153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자 버리는 계절이다.  도연 2010/10/15 4120 1006
1152   스님 할아버지,  도연 2010/10/12 4602 1022
1151   소리꾼 범진 스님,  도연 2010/10/12 4888 1076
1150   DMZ 라이딩,  도연 2010/10/12 5251 1460
  집 나간 벌들이 돌아왔다,  도연 2010/10/12 4336 1106
1148   철원 태봉제, 실감고 연 만들고,  도연 2010/10/12 4369 1043
1147   아이들과 새를 보러 가다.  도연 2010/10/10 4153 1030
1146   기러기 돌아오고 가을은 깊어가고,  도연 2010/10/02 4086 1131
1145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도연 2010/09/21 4993 1383
1144   동고비 한 마리도 열반에 들었다.  도연 2010/09/16 4585 1055
1143   나를 마흔 살로 아는 아이들,  도연 2010/09/08 4834 1147
1142   속가俗家 맏형님을 가슴에 묻고 돌아오다.  도연 2010/09/06 5782 1247
1141   금세 겨울이 올 것이다,  도연 2010/08/25 4453 1077
1140   나는 꽃으로 보고 멧돼지는 먹이로 보고,  도연 2010/08/23 4255 1038
1139   산사랑 원고  도연 2010/08/12 4934 1437
1138   새들은 날마다 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은데,  도연 2010/07/18 5486 1435
1137   잠시라도 방심하면,  도연 2010/07/14 4652 1085
1136   이열치열以熱治熱 땀 흘리고 충전하기,  도연 2010/07/11 5160 1554
1135   너나 잘하시게!  도연 2010/07/09 4571 1112
1134   축구도 그만하면 됐다,  도연 2010/06/28 4781 1083
1133   10 년 후 이 아이들은,  도연 2010/06/25 4824 1153
1132   돌아오고 떠나고,  도연 2010/06/23 4280 998
1131   우리도 mtb 를 탔다,  도연 2010/06/22 4724 1028
1130   꾀꼬리, 언제부터 이 숲에 살기 시작했을까.  도연 2010/06/22 4081 1012
1129   창문을 활짝 열고,  도연 2010/06/11 4555 1147
1128   우리는 MTB를 탄다.  도연 2010/06/07 4515 1053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20 ..[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