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0-10-12 05:49:23, Hit : 5024, Vote : 1040
 DSC_1145_2.jpg (161.7 KB), Download : 80
 스님 할아버지,



어릴 적 동무가 '할아버지가 스님'이라는 자랑에 뭔지도 모르고
부러워했던 기억이 있다. 어린 마음에도 스님은 웬지 거룩하고 엄숙한
도인처럼 느껴졌기 때문일 것이다.  

속가 형님의 손주들에게도 나는 '작은 할아버지 스님'이다.
그러면서 이 녀석들도 동무들에게 '우리 할아버지는 스님' 이라며
자랑을 할 지는 모르겠다.
어떤 녀석은 '스님' 이라는 단어가 생각나지 않아
느닷없이 '도사님!' 이라고도 부른다.
헐.





1161   먹어도 틀리고 안 먹어도 틀리고,  도연 2010/11/06 5145 1079
1160   무엇을 먹고 입을까,  도연 2010/11/06 5029 1102
1159   사진은 생각을 영상으로 말하는 작업,  도연 2010/11/02 5151 981
1158   수은주가 뚝 떨어졌다.  도연 2010/10/27 4768 1087
1157   김 감독, Coffee Barista 되다,  도연 2010/10/26 5237 1103
1156   천수만에 다녀오다.  도연 2010/10/23 5119 1266
1155   들국화 피고 새들은 돌아오고,  도연 2010/10/19 4989 1003
1154   새둥지 속에서 번식한 다람쥐.  도연 2010/10/16 5215 1159
1153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자 버리는 계절이다.  도연 2010/10/15 4257 1032
  스님 할아버지,  도연 2010/10/12 5024 1040
1151   소리꾼 범진 스님,  도연 2010/10/12 5283 1099
1150   DMZ 라이딩,  도연 2010/10/12 5770 1480
1149   집 나간 벌들이 돌아왔다,  도연 2010/10/12 4526 1130
1148   철원 태봉제, 실감고 연 만들고,  도연 2010/10/12 4748 1061
1147   아이들과 새를 보러 가다.  도연 2010/10/10 4396 1061
1146   기러기 돌아오고 가을은 깊어가고,  도연 2010/10/02 4228 1163
1145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도연 2010/09/21 5314 1405
1144   동고비 한 마리도 열반에 들었다.  도연 2010/09/16 4906 1081
1143   나를 마흔 살로 아는 아이들,  도연 2010/09/08 5205 1180
1142   속가俗家 맏형님을 가슴에 묻고 돌아오다.  도연 2010/09/06 6558 1287
1141   금세 겨울이 올 것이다,  도연 2010/08/25 4838 1113
1140   나는 꽃으로 보고 멧돼지는 먹이로 보고,  도연 2010/08/23 4465 1058
1139   산사랑 원고  도연 2010/08/12 5134 1452
1138   새들은 날마다 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은데,  도연 2010/07/18 6015 1462
1137   잠시라도 방심하면,  도연 2010/07/14 4940 1115
1136   이열치열以熱治熱 땀 흘리고 충전하기,  도연 2010/07/11 5468 1582
1135   너나 잘하시게!  도연 2010/07/09 4853 1137
1134   축구도 그만하면 됐다,  도연 2010/06/28 5105 1110
1133   10 년 후 이 아이들은,  도연 2010/06/25 5146 1174
1132   돌아오고 떠나고,  도연 2010/06/23 4434 1020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20 ..[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