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5-05-18 10:23:30, Hit : 4745, Vote : 1778
 http://hellonetizen.com
 2682_2.jpg (57.0 KB), Download : 21
 동화책 만들기,



생태동화 '할머니와 황새'의 완성되어 가는 과정을 하나하나 오픈하는 까닭은?
황새 복원과 방사, 서식지 복원은 온 국민이 관심을 가져야하기 때문입니다.
(서식지 복원은 우리 삶의 방식을 생태적으로 되돌린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이미 '봉순이 스토리 카렌다'를 통해 나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응원해 주셨고 궁금해하셨습니다.

사실 일본에 비해 한국의 '황새복원방사' 프로젝트의 홍보는 많이 부족합니다.
일본열도에서는 황새 한 마리 한 마리를 철저히 관리합니다. 일본에는
복원프로젝트에 의해 현재 70마리가 넘는 황새가 자연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일본으로 다시 날아간 봉순이가 일본열도를 누비고 다니고 있지만 어딜 가든지
놓치지 않고 날짜별로 체크되고 있습니다. 무선 송신기도 부착되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온 국민의 관심 때문입니다. 이게 자연과학이고 국력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교원대학교 황새복원센터장 박시룡 교수께서 나한테 말씀하셨습니다.
--복원센터에서 손이 가지 않는 부분이 많습니다. 시간, 인원, 비용 다 어렵습니다.
스님같으신 분이 바깥에서 열심히 활동해주셔야 한국의 황새복원과 서식지 복원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습니다. 좀 도와주세요.

그렇습니다. 내가 왜 이렇게 미친 듯 뛰어다니는지 아시겠지요? 그것은 황새를
사랑하고 연구하는 사람들의 책무이기도 합니다. 봉순이와 친구들을 따라다니면서
나는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나머지 삶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거 하나 마무리하며 나머지 삶을 살아도
후회는 없겠다.

내가 이렇게 열심히 sns 를 통해 황새 이야기를 하는 것은 여러분의 성원과
남모르는 후원이 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지속가능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위해 스스로 과제를 설정하고 폐차 직전의 자동차를 몰고 다니며
자비를 털어 조사하고 기록하고 연구하는 분들이 도처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모두 국가경쟁력, 국가브랜드를 위한 일입니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1611   드디어 동화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5/07/21 5225 1796
1610   황새 예산이와 기쁨이.  도연 2015/07/17 3747 1451
1609   그림동화 출판을 기다리며.  도연 2015/07/14 2996 1125
1608   황새 생태동화 <할머니와 황새>  도연 2015/06/29 4581 1600
1607   번개처럼 황새 봉순이 고향 일본 토요오카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5/06/23 3572 1319
1606   충남 예산 광시면 황새공원 개장  도연 2015/06/16 4068 1621
1605   6월 9일 예산 황새공원이 개원식을 갖습니다.  도연 2015/06/06 5983 2237
1604   2015년 6월 1일 忠清北道鎮川にB49  도연 2015/06/05 5193 1953
1603   仁川南洞遊水地の繁殖地。인천 남동유수지 저어새번식지.  도연 2015/06/05 5377 2146
1602   도쿄 타마 동물원 사람들의 방한.  도연 2015/06/05 4069 1528
1601   노래속에 등장하는 새?  도연 2015/06/02 3361 1207
1600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법회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5/05/26 6671 2622
  동화책 만들기,  도연 2015/05/18 4745 1778
1598   作者:度淵(トヨン)紹介 / 교정 중  도연 2015/05/18 5850 1966
1597   할머니와 황새 おばあさんとコウノトリ / 교정 중  도연 2015/05/17 3934 1718
1596   생태동화 '할머니와 황새' 이렇게 만들어집니다.  도연 2015/05/15 3798 1568
1595   할머니와 황새 동화책 탈고했습니다.  도연 2015/05/14 4597 1767
1594   문화일보 오피니언 / 자연&포토 연재 마칩니다.  도연 2015/04/27 4555 1868
1593   꽃은 차례차례 피고,  도연 2015/04/27 5087 1813
1592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5/04/26 4249 1709
1591   봉순이 소식입니다.  도연 2015/04/24 5271 1758
159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알래스카 고향 가는 도요새.  도연 2015/04/13 5803 2186
158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과일을 좋아하는 노랑지빠귀.  도연 2015/04/08 5059 1664
1588   불교가 무엇입니까?  도연 2015/04/06 5633 1814
1587   틈틈이 자전거 타기.  도연 2015/04/03 2006 762
1586   매월 첫 째 일요일은 도연암 정기법회가 있는 날입니다.  도연 2015/04/03 4581 1755
1585   남쪽은 봄이 한창입니다.  도연 2015/03/29 4768 1625
1584   철원 두루미들이 거의 북상했습니다.  도연 2015/03/19 4881 1785
1583   연재 / 문화일보 / 자연&포토 / 두루미들의 놀이  도연 2015/03/19 4121 1657
158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흑두루미, 갈 데가 줄어들어요.  도연 2015/03/03 2368 1041

[1][2][3][4] 5 [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