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5-06-23 09:13:14, Hit : 3295, Vote : 1305
 http://hellonetizen.com
 번개처럼 황새 봉순이 고향 일본 토요오카에 다녀왔습니다.

.
번개처럼 봉순이에게 다녀왔습니다. 한국과 달리 유기농 농경지에서
다른 황새들과 행복하게 지내고 있어서 안심이 되었습니다.
다녀온 이야기는 정리해서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의
마즈다 기자가 내가 쓰고 있는 생태동화 '할머니와 황새'를 소개했군요.

http://www.yomiuri.co.jp/local/hyogo/news/20150622-OYTNT50382.html

한국 거주의 승려로 애조가 도연 씨(61)가 토요 오카시에서 한국 제주 제주도에
건너간 수컷 황새에 착상을 얻은 동화"할머니와 황새"을 창작했다. 제주도 여성이
일본에서 숨진 외아들 생각을 일본에서 온 새와 겹치는 이야기이다. 수교 50년.
한일 관계는 좋지 않지만"서로 협력하여 새를 통해 친해지는 계기가 되었면 좋겠다"는
소원을 담았다. 고베시 출신의 유학생 유미코 씨가 일본어로 번역했고 양국의
출판을 목표로 한다.(마츠다 사토시)

할머니와 황새에 등장하는 수컷 황새는 2014년 4월, 도요오카 시 히다카초의 둥지
탑에서 태어났으며 6월에 떠났다. 2015년 2월에 제주도에서 확인되면서 해안에서
광어를 먹는 모습이 자주 목격됐다. 지금도 섬 내의 연못과 해안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강원도 철원 지역 사는 도연 씨는 수컷에게 최초로 지난해 3월 경남 김해시에 도착한
암컷(3세)에 반하여,"봉순이"라고 이름 붙였다. 한국 내를 전전하는 폰스니를 1년째 쫓고 촬영.
새의 행동을 기록하고 각지의 주민들에게 새를 본소감이나 새를 지키는데 필요한 환경 보호의
생각을 묻고 공책에 적어 왔다.

한국에서의 환경 보호 의식이 일본보다 부족하다는 것을 황새를 통해서 계발이 없을까
생각했다. 그런 가운데 제주도에 수컷이 날아갔다. 스님은 제주도로 건너가 황새를
"제동"이라고 명명. 이때 동화의 창작을 생각해냈고 집필했다.

일본어로 번역해서 줄 사람을 구한 결과 서울대 대학원에 수달 연구에서 유학하고 있는
코베시 타루 미구 출신의 오카모토 유미코 씨(24)를 소개 받았다. 오카모토 씨는
"매우 흐뭇한 내용. 황새를 계기로 한일 교류가 점점 높아지면"과 번역을 수락했다.

도연 씨는 6월 17~19일 토요오카 시를 찾아 봉순이와 재회했다. 제주도로 날아간
제동이가 태어난 둥지 탑도 방문했으며 어미 새의 사진도 찍었다."황새는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환경에서나 살 수 있다. 양국이 손을 잡고 보호에 몰두하게 되면
좋은 결과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韓国在住の僧侶で愛鳥家の度淵トヨンさん(61)が、豊岡市から韓国・済州チェジュ島に渡った雄のコウノトリに着想を得た童話「おばあさんとコウノトリ」を創作した。済州島の女性が、日本で亡くなった一人息子への思いを日本から来た鳥に重ねる物語。国交正常化から50年。日韓関係は良好とは言えないが、「互いに協力して鳥を守り育てるきっかけになれば」との願いを込めた。神戸市出身の留学生に日本語訳を依頼しており、両国での出版を目指す。(松田聡)

 雄は昨年4月、豊岡市日高町の巣塔で生まれ、6月に巣立った。今年2月に済州島で確認され、海岸でヒラメを食べる姿がたびたび目撃された。今も島内の池や海岸にいるという。

 江原道カンウォンド鉄原チョルウォン郡に住む度淵さんは、雄に先駆けて昨年3月、慶尚南道キョンサンナムド金海キメ市に飛来した雌(3歳)に魅せられ、「ポンスニ」と名付けた。韓国内を転々とするポンスニを1年間追いかけて撮影。鳥の行動を記録する傍ら、各地の住民に鳥を見た感想や鳥を育むのに必要な環境保護への思いを尋ね、ノートに書き留めてきた。

 韓国では、環境保護の意識が日本ほど浸透していないといい、コウノトリを通して啓発ができないかと考えていた。そうした中、済州島に雄が飛来した。早速駆けつけ、「チェドン」と命名。この時、童話の創作を思いつき、執筆した。

 日本語に訳してくれる人を探したところ、ソウル大大学院にカワウソの研究で留学している神戸市垂水区出身の岡元友実子さん(24)を紹介された。岡元さんは「とても心温まる内容。コウノトリをきっかけに日韓の交流がますます盛んになれば」と翻訳を快諾した。

 度淵さんは17~19日に豊岡市を訪れ、ポンスニと再会。チェドンが生まれた巣塔も訪れ、親鳥の写真を撮った。「コウノトリは、多様な生き物が生息する環境でしか生きられない。両国が手を携えて保護に取り組めるようになれば」と話す。





  번개처럼 황새 봉순이 고향 일본 토요오카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5/06/23 3295 1305
1606   충남 예산 광시면 황새공원 개장  도연 2015/06/16 3697 1610
1605   6월 9일 예산 황새공원이 개원식을 갖습니다.  도연 2015/06/06 5267 2223
1604   2015년 6월 1일 忠清北道鎮川にB49  도연 2015/06/05 4621 1941
1603   仁川南洞遊水地の繁殖地。인천 남동유수지 저어새번식지.  도연 2015/06/05 4784 2140
1602   도쿄 타마 동물원 사람들의 방한.  도연 2015/06/05 3699 1517
1601   노래속에 등장하는 새?  도연 2015/06/02 3140 1196
1600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법회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5/05/26 5930 2611
1599   동화책 만들기,  도연 2015/05/18 4232 1755
1598   作者:度淵(トヨン)紹介 / 교정 중  도연 2015/05/18 5165 1959
1597   할머니와 황새 おばあさんとコウノトリ / 교정 중  도연 2015/05/17 3811 1705
1596   생태동화 '할머니와 황새' 이렇게 만들어집니다.  도연 2015/05/15 3606 1544
1595   할머니와 황새 동화책 탈고했습니다.  도연 2015/05/14 4052 1754
1594   문화일보 오피니언 / 자연&포토 연재 마칩니다.  도연 2015/04/27 4224 1845
1593   꽃은 차례차례 피고,  도연 2015/04/27 4506 1785
1592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5/04/26 3820 1702
1591   봉순이 소식입니다.  도연 2015/04/24 4635 1742
159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알래스카 고향 가는 도요새.  도연 2015/04/13 5176 2164
158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과일을 좋아하는 노랑지빠귀.  도연 2015/04/08 4505 1653
1588   불교가 무엇입니까?  도연 2015/04/06 4955 1794
1587   틈틈이 자전거 타기.  도연 2015/04/03 1912 749
1586   매월 첫 째 일요일은 도연암 정기법회가 있는 날입니다.  도연 2015/04/03 4151 1745
1585   남쪽은 봄이 한창입니다.  도연 2015/03/29 4255 1608
1584   철원 두루미들이 거의 북상했습니다.  도연 2015/03/19 4306 1771
1583   연재 / 문화일보 / 자연&포토 / 두루미들의 놀이  도연 2015/03/19 3746 1644
158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흑두루미, 갈 데가 줄어들어요.  도연 2015/03/03 2291 1035
1581   소중한 것은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도연 2015/03/02 2400 1025
1580   3월 1일 천수만 탐조.  도연 2015/03/02 4232 1660
1579   설 명절은 잘들 보내고 계십니까.  도연 2015/02/21 2265 882
157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준비하는 청둥오리.  도연 2015/02/17 4262 1684

[1][2][3][4] 5 [6][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