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03-10-21 23:09:53, Hit : 5963, Vote : 1671
 133.jpg (137.3 KB), Download : 109
 철원 철새들의 낙원 학저수지에 다녀오다 / 사진, 물닭 두 마리



오후에는 카메라와 망원경을 들고 학저수지에 다녀왔다.
학저수지는 철원 동송 읍내에서 민통선 방향으로 있다.  
학저수지와 냉정리 저수지에는 겨울이면 엄청나게 많은 철새들이 몰려오는 곳이다.
그러나 철새들이 모두 이곳에서 겨울을 나는 건 아니다. 11월까지는 이곳에 있다가

날씨가 더 추워져 저수지가 얼면 새들은 더 남쪽으로 내려가게 된다.
남쪽이라면 서해 천수만이나 더 아랫쪽인 창녕 우포늪이나 창원 주남저수지 등을 말한다.
해마다 겨울이면 천수만과 주남지를 가보는데 덩치 커다란 백조나 오리, 기러기가
수만 마리씩 모여 장관을 이룬다.
가까운 곳에 철새가 오는 곳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의미에서 나는 얼마나
좋은 곳에 사는 셈이다.

그러나 새들이 모두 남쪽으로 가는 건 아니다. 더러는 남아 얼음 위에서 지내는 걸 보기도
하지만 천적이나 사냥꾼이 겁이나 남쪽으로 가지 않는 녀석들도 있다.
철원지방은 군사지역이라 사냥을 못하니까 녀석들도 알아차리는 것이다.  
그래서 낮에는 논에서 먹이를 해결하고 또 따뜻하게 일광욕을 하며 체온을 올려놓은 후
밤이면 저수지 한가운데로 가서 물에 떠서 잠을 잔다.
짐승이나 자기들을 해코지하는 것들을 피하려는 것이다. 지혜롭다.
것입니다. 참 지혜롭지요?

사진에서 보는 새는 '물닭'이다. 물에서 사는 닭인데 얘네들은 물위를 떠다니며
먹이를 구하기도 하지만 대개 잠수를 하여 물속 식물을 먹고 산다.  





21   산에는 얼음이 얼고 / 양은그릇을 머리에 인 여인  도연 2003/10/24 5812 1543
20   신비로운 나비 두 마리  도연 2003/10/22 5710 1494
19   향기에 젖어 살다 / 사진, 숲속의 그네  도연 2003/10/22 6140 1718
18   나는 왜 사진을 찍을까? / 사진, 종이 줍는 할머니  도연 2003/10/22 5870 1507
  철원 철새들의 낙원 학저수지에 다녀오다 / 사진, 물닭 두 마리  도연 2003/10/21 5963 1671
16   대중교통 예절 / 사진, 초롱꽃  도연 2003/10/21 6393 1834
15   박세리가 왔대서 / 사진, 박세리  도연 2003/10/19 5973 1633
14   달아달아 밝은 달아.../ 망원렌즈로 찍은 달  도연 2003/10/19 6594 1649
13   다시 돌아온 그들 / 하늘을 나는 청둥오리  도연 2003/10/19 5813 1519
12   첫 서리가 내리다 / 사진, 눈 쌓인 대관령 [2]  도연 2003/10/19 6248 1492
11   소국 한다발...  도연 2003/10/18 6228 1634
10   충무로 신문 파는 남자  도연 2003/10/18 6060 1740
9   산에 사는 이야기 2  도연 2003/10/18 5933 1565
8   산에 사는 의미 [4]  도연 2003/10/18 6456 1646
7   새는 날아가고 / 사진, 곤줄박이 둥지  도연 2003/10/18 6323 1592
6   나의 산에 사는 이야기  도연 2003/10/18 7024 1710
5     우체국 온라인 불전함.  도연 2007/10/31 19853 2096
4     어린 소쩍새 두 마리 [1]  도연 2005/07/25 5785 1410
3       무상계  도연 2008/10/24 4208 1031
2       반야심경  도연 2006/02/08 4923 1356
1       천수경  도연 2005/07/25 5400 1355

[이전 20개] [1]..[41][42][43][44][45][46][47][48][49][50][51][52][53][54][55][56][57] 5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