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03-10-18 12:26:29, Hit : 6383, Vote : 1604
 109.jpg (121.5 KB), Download : 103
 새는 날아가고 / 사진, 곤줄박이 둥지


사진 / 캐논 100 마이크로 렌즈.

산중의 10월 새벽, 수은주는 영도 부근에서 맴돈다. 낮에 입는 차림으로 나갔다가
는 감기에 걸릴 게 뻔해 새벽에는 얇은 내의를 입는데, 낮시간에 내복 벗는다는
걸 깜빡 잊고 외출해 '뭔 날씨가 이리 덥담' 투덜댄다. 그리고는 아차, 내복을
입고 나왔네 깨닫는다. 오늘도 마을에 내려갔다가 하도 더워 그댁 화장실에 들어가
내복을 벗어들고 나오니 보는 사람 표정이 야리끼리 하다. 그러나 뭐 야리끼리건
노리끼리건 산에 와서 한 번 살아보라지...

월동준비를 하기 위해 삭아버린 연통을 떼다가 연통 속에 둥지를 틀었던 곤줄박이가
생각나 조심스럽게 철거했다. 안쪽에 알껍데기 두 개가 다정히 놓여있어 한참을
들여다본다.
크기라야 오십 원짜리 동전보다도 작은 곳에서 새끼새가 나왔다니 마냥 신비롭다.
새들은 길짐승처럼 태어날 새끼를 몸 속에 담고 다니지 못한다. 무거우면
날지 못하기 때문이다.
새끼들에게 이소(둥지를 떠나는 것) 준비를 시키느라 먹이를 물고 밖에서
새끼들 유인하던 어미의 지극정성스런 모습이 눈에 선하다.

숲에 사는 작은 새 한 마리에게서도 삶의 방식을 배운다.





21   산에는 얼음이 얼고 / 양은그릇을 머리에 인 여인  도연 2003/10/24 5895 1561
20   신비로운 나비 두 마리  도연 2003/10/22 5783 1501
19   향기에 젖어 살다 / 사진, 숲속의 그네  도연 2003/10/22 6212 1730
18   나는 왜 사진을 찍을까? / 사진, 종이 줍는 할머니  도연 2003/10/22 5992 1513
17   철원 철새들의 낙원 학저수지에 다녀오다 / 사진, 물닭 두 마리  도연 2003/10/21 6018 1684
16   대중교통 예절 / 사진, 초롱꽃  도연 2003/10/21 6454 1843
15   박세리가 왔대서 / 사진, 박세리  도연 2003/10/19 6032 1645
14   달아달아 밝은 달아.../ 망원렌즈로 찍은 달  도연 2003/10/19 6652 1655
13   다시 돌아온 그들 / 하늘을 나는 청둥오리  도연 2003/10/19 5893 1535
12   첫 서리가 내리다 / 사진, 눈 쌓인 대관령 [2]  도연 2003/10/19 6323 1501
11   소국 한다발...  도연 2003/10/18 6290 1648
10   충무로 신문 파는 남자  도연 2003/10/18 6128 1751
9   산에 사는 이야기 2  도연 2003/10/18 5978 1575
8   산에 사는 의미 [4]  도연 2003/10/18 6517 1652
  새는 날아가고 / 사진, 곤줄박이 둥지  도연 2003/10/18 6383 1604
6   나의 산에 사는 이야기  도연 2003/10/18 7097 1721
5     우체국 온라인 불전함.  도연 2007/10/31 20033 2120
4     어린 소쩍새 두 마리 [1]  도연 2005/07/25 5880 1425
3       무상계  도연 2008/10/24 4293 1051
2       반야심경  도연 2006/02/08 4981 1374
1       천수경  도연 2005/07/25 5444 1368

[이전 20개] [1]..[41][42][43][44][45][46][47][48][49][50][51][52][53][54][55][56][57] 5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