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10-13 22:55:20, Hit : 4861, Vote : 1443
 http://hellonetizen.com
 DSC05866_2.jpg (116.3 KB), Download : 45
 DSC05874_2.jpg (132.4 KB), Download : 45
 황새마을 도요오카 아이들과.




사진 위.
도요오카 황새마을 아이들과.
이 아이들은 지난 여름에도 황새 봉순이를 보기 위해 화포천에 다녀갔습니다.
너무 반가워 눈물이 다 나왔습니다.

사진 아래.
인솔 교사들과 함께.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일산 상탄초등학교에서 한일 청소년생물다양성 포럼이
>있었습니다. 나는 2부 순서에 좌장으로 진행을 맡았습니다.
>
>일본에서 3개 학교, 한국에서 7개 학교가 참가하여 나름대로 조사하고
>연구한 과제들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7월 내가 다녀왔던 일본 도요오카 황새마을
>학생들도 참가했고 철원에서는 토성 초등학교 아이들이 참가했습니다.
>
>





1581   소중한 것은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도연 2015/03/02 2658 1052
1580   3월 1일 천수만 탐조.  도연 2015/03/02 5214 1715
1579   설 명절은 잘들 보내고 계십니까.  도연 2015/02/21 2485 906
157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준비하는 청둥오리.  도연 2015/02/17 5289 1734
1577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5/02/17 5132 1609
157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저어새  도연 2015/02/03 2951 1057
1575   새들은 여전히 잘 지내고. 철원평야.  도연 2015/01/31 5907 1812
1574   예산 황새마을 강연  도연 2015/01/19 4865 1773
157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예산 황새마을에 온 야생황새  도연 2015/01/19 3100 1027
1572   법일 비구 49재.  도연 2015/01/10 2818 926
157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겨울나기가 힘겨운 임진강 두루미들.  도연 2014/12/31 5431 1946
1570   경기도 화성에서 강연 마치고 왔습니다.  도연 2014/12/29 3383 1087
1569   하동캠프의 아침.  도연 2014/12/28 6081 1653
1568   주용기 연구원과 습지탐조.  도연 2014/12/28 5746 1827
1567   반가운 사람들 / 수원 과학고  도연 2014/12/20 3059 1016
1566   봉순이 포스터 카렌다 제작 준비.  도연 2014/12/20 2566 981
1565   경기 과학고에서 행사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12/20 3329 1085
1564   황새 봉순이 스토리 카렌다가 나왔습니다.  도연 2014/12/18 4571 1568
1563   봉순이 기사 / 한겨레 신문  도연 2014/12/18 5470 1764
1562   봉순이 관련 행사. 뉴스였습니다  도연 2014/12/18 3930 1175
1561   황새 봉순이 캘린더 주문하세요.  도연 2014/12/08 5707 1714
156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남해로 날아온 봉순이  도연 2014/12/02 5537 1636
1559   나의 벗 법일 스님, 먼 길을 떠나다.  도연 2014/11/25 5291 1376
155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물까치  도연 2014/11/25 5948 1790
155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광포만의 후두루미  도연 2014/11/08 5794 1836
1556   봉순이 프로젝트.  도연 2014/10/30 2723 1029
155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사람과 환경을 변화시키는 사람들  도연 2014/10/30 2858 1056
1554   2014-10-14 일산 에코코리아 강의.  도연 2014/10/17 4078 1281
1553   화포천에서 하동수 연구원과.  도연 2014/10/17 2784 863
1552   우리는 누군가의 배려와 희생으로 삽니다.  도연 2014/10/17 4982 1313

[1][2][3][4][5] 6 [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