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12-08 08:19:53, Hit : 5269, Vote : 1686
 http://hellonetizen.com
 04.jpg (409.3 KB), Download : 29
 황새 봉순이 캘린더 주문하세요.



황새 봉순이 캘린더를 만들고 있습니다. 탁상용으로

앞면에는 큰 사진 12컷, 뒷면에는 작은 사진 24컷을 넣었습니다.

이번 주말 제작완료되고 다음 주부터 발송됩니다.

개당 1만 원이고 판매금은 봉순이 프로젝트 비용을 쓰입니다.

3개 이상 주문하시면 저의 산문집 '연탄 한 장으로 나는 행복하네'를 함께 보내드리고

10개 이상 주문하시면 산문집과 교원대 황새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의

최근 저서 '황새, 자연에 날다'를 보내드립니다. (박시룡 교수님 저서는 제가

별도로 구입해서 보내드립니다. 황새복원백서라고 보시면 됩니다.)

우체국 102954-01-007670  예금주 도연 스님.

입금 후 문자로 주소 알려주십시오. 010-3220-9853






1581   소중한 것은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도연 2015/03/02 2546 1038
1580   3월 1일 천수만 탐조.  도연 2015/03/02 4762 1682
1579   설 명절은 잘들 보내고 계십니까.  도연 2015/02/21 2377 894
157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준비하는 청둥오리.  도연 2015/02/17 4818 1700
1577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5/02/17 4774 1583
157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저어새  도연 2015/02/03 2818 1036
1575   새들은 여전히 잘 지내고. 철원평야.  도연 2015/01/31 5434 1780
1574   예산 황새마을 강연  도연 2015/01/19 4645 1738
157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예산 황새마을에 온 야생황새  도연 2015/01/19 2933 1011
1572   법일 비구 49재.  도연 2015/01/10 2709 915
157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겨울나기가 힘겨운 임진강 두루미들.  도연 2014/12/31 5081 1913
1570   경기도 화성에서 강연 마치고 왔습니다.  도연 2014/12/29 3183 1074
1569   하동캠프의 아침.  도연 2014/12/28 5616 1633
1568   주용기 연구원과 습지탐조.  도연 2014/12/28 5340 1801
1567   반가운 사람들 / 수원 과학고  도연 2014/12/20 2971 997
1566   봉순이 포스터 카렌다 제작 준비.  도연 2014/12/20 2481 967
1565   경기 과학고에서 행사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12/20 3105 1072
1564   황새 봉순이 스토리 카렌다가 나왔습니다.  도연 2014/12/18 4350 1551
1563   봉순이 기사 / 한겨레 신문  도연 2014/12/18 5172 1742
1562   봉순이 관련 행사. 뉴스였습니다  도연 2014/12/18 3638 1149
  황새 봉순이 캘린더 주문하세요.  도연 2014/12/08 5269 1686
156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남해로 날아온 봉순이  도연 2014/12/02 5126 1601
1559   나의 벗 법일 스님, 먼 길을 떠나다.  도연 2014/11/25 4854 1351
155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붉나무 열매 먹는 물까치  도연 2014/11/25 5555 1768
155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광포만의 후두루미  도연 2014/11/08 5335 1795
1556   봉순이 프로젝트.  도연 2014/10/30 2668 1010
155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사람과 환경을 변화시키는 사람들  도연 2014/10/30 2728 1044
1554   2014-10-14 일산 에코코리아 강의.  도연 2014/10/17 3937 1266
1553   화포천에서 하동수 연구원과.  도연 2014/10/17 2665 844
1552   우리는 누군가의 배려와 희생으로 삽니다.  도연 2014/10/17 4566 1289

[1][2][3][4][5] 6 [7][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