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9-01 09:12:46, Hit : 4308, Vote : 1685
 http://hellonetizen.com
 소쩍소쩍, 아차차 아차차,


--그러니까, 소쩍새 울음소리가 소쩍소쩍 들리는 게 아니라
아차차, 아차차하는 소리로 들렸다. 소쩍새도 나처럼 후회되는 일이
많은 모양이다.  

2002 8월 4일 메모장에 적힌 글입니다. 12년 전이군요. 그 때는
아직 내가 사는 산중에 전기를 들여놓지 않았을 때입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으니 촛불을 켜고 책을 읽었습니다. 하지만 어른거리는
촛불에 금방 눈이 피곤해져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게 됩니다.
8월 한여름 소쩍새 우는 밤, 생각해보니 후회되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소쩍새 울음소리가 ‘아차차, 아차차’로 들렸나봅니다. 후회되는 건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아, 그 땐 이렇게 할 걸, 더 사랑할 걸,
내가 말을 잘못했어, 그러는 게 아닌데...’ 등등 크고 작은 것에 후회되는
일이 참 많습니다.
요즘도 후회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지만 잘 되지 않습니다.
사람은 평생을 후회하며 살도록 만들어졌나봅니다.  
    
9월 첫날입니다. 아침은 긴팔을 입어야할 만큼 선선합니다.
두루 건강하시고 풍요로운 가을 맞으십시오.





1547   우리 고장에는 어떤 새들이 살까? / 철원 태봉제  도연 2014/10/09 3749 1252
154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알록달록 물봉선  도연 2014/10/07 4469 1855
1545   10월 6일 행사 안내  도연 2014/10/03 3307 1211
1544   10월 5일 밤 봉순이 이야기가 sbs에서 방송됩니다.  도연 2014/09/28 4074 1312
1543   말귀 알아듣는 곰돌이  도연 2014/09/25 4545 1432
1542   9월 일정, 10월 일정 알려드립니다.  도연 2014/09/23 3510 1187
154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색깔은 달라도 함께 살아요.  도연 2014/09/22 2867 1121
1540   자동차 타이어 바꾸는 날.  도연 2014/09/13 4136 1290
1539   행복하고 풍성한 한가위 맞으십시오.  도연 2014/09/07 4383 1436
1538   견마지로  도연 2014/09/06 3665 1182
1537   경남도민일보 / 봉순이 관련 기사  도연 2014/09/03 3537 1478
1536   문화일보 / 자연 포토 / 황새와의 상생을 위한 인공둥지  도연 2014/09/03 3545 1252
1535   경향신문 황새 봉순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9/03 2627 1079
  소쩍소쩍, 아차차 아차차,  도연 2014/09/01 4308 1685
1533   8월 29일 생물다양성 심포지움.  도연 2014/09/01 3654 1510
1532   한겨레 물 바람 숲, 봉순이 이야기 5  도연 2014/08/26 4078 1323
1531   김해 화포천 황새 봉순이 기사 / 경향신문  도연 2014/08/25 4798 1670
153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그물 짜는 왕거미  도연 2014/08/18 3188 1178
1529   아침 저녁 선선하여 계절은 변하고.  도연 2014/08/18 4015 1414
1528   오늘은 인천에서 강연이 있습니다.  도연 2014/08/16 4307 1409
1527   8월 10일 일요일 백중 회향기도일 입니다.  도연 2014/08/08 2752 1015
152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순이 고향 도요오카.  도연 2014/08/04 2988 1112
1525   풀깎기 좀 안하고 살 수는 없을까.  도연 2014/08/04 4272 1515
1524   한겨레 물 바람 숲, 봉순이 이야기 4  도연 2014/08/02 2408 882
1523   한겨레 물 바람 숲, 봉순이 이야기 3  도연 2014/08/01 3332 1187
1522   한겨레 물 바람 숲, 봉순이 이야기 2  도연 2014/08/01 2798 990
1521   한겨레 물 바람 숲, 봉순이 이야기 1  도연 2014/07/29 2595 965
1520   한겨레21에 봉순이 기사가 실렸습니다.  도연 2014/07/15 3870 1337
151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둥지 재료 모으는 봉순이  도연 2014/07/15 2253 903
1518   봉순이 소식입니다.  도연 2014/07/13 2674 983

[1][2][3][4][5][6] 7 [8][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