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3-22 20:23:15, Hit : 2918, Vote : 893
 http://hellonetizen.com
 10014964_593548710735355_350494269_o.jpg (142.7 KB), Download : 36
 10001027_593548724068687_620976770_o.jpg (124.9 KB), Download : 30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경남 람사르 환경재단 주최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다녀왔습니다.
양서류, 수륙 양쪽에서 서식하는 종 즉 개구리, 맹꽁이, 도룡뇽, 두꺼비 등을
말하죠.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았던 생명체들이 바야흐로 환경의 영향으로
점차 줄어졌거나 어떤 지역에서는 아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우포늪 같은 경우에는 어찌된 영문인지 맹꽁이 한 마리 관찰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곳곳에서는 어떤 종류가 얼만큼 서식하고 있는지,
서식 환경은 어떤지, 어떻게 관찰 조사하고 기록하는지 등등
공부하고 싶어서 참석했습니다.

파주, 연천, 철원, 포천, 화천, 춘천 등 DMZ 일원 한탄강,
한탄강 주변 습지는 거의 조사가 미비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시간 나는대로 이 지역을 주기적으로 조사 관찰 기록해야할 거 같습니다.
오늘 양서류에 관심이 많은 분을 포함하여 이미 양서류를 연구 조사하고 있는
전문가 등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발표하고 공부했습니다.
양서류 네트워크 관계자들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심포지움을 마치고 점심을 먹기 위해 나왔다가 부곡 온천거리를
잠시 걸었습니다. 대한민국 양서류를 책임지고 있는 분들입니다.    
간만에 반가웠습니다.





151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시끄러운 수다쟁이 직박구리  도연 2014/06/30 4456 1557
1516   싱그러운 아침 맞습니다.  도연 2014/06/27 2745 990
1515   아침 시간을 풀 뽑는데 다 보내다니!  도연 2014/06/26 3602 1212
1514   황새 봉순이 이야기 / 일본판  도연 2014/06/25 3949 1262
1513   황새 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 강의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06/22 3618 1135
1512   황새 봉순이 중앙 선데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6/22 4516 1624
151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하마을에 온 황새  도연 2014/06/17 3480 1174
1510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도연 2014/06/09 4867 1560
1509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인공부화기에서 태어난 꼬마물떼새  도연 2014/06/05 4056 1576
1508   <1>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황새 <봉순이>  도연 2014/05/30 4014 1205
1507   풀 뽑고 손님 맞고 비오고 새들은 밤에도 울고.  도연 2014/05/26 5417 1912
150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줄박이 새끼의 첫 나들이  도연 2014/05/26 3755 1273
150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4/05/11 6405 2365
1504   부처님 오신 날 행사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합니다.  도연 2014/05/05 3962 1256
1503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4/04/30 2948 1072
150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덤프트럭에 딱새둥지.  도연 2014/04/28 3449 1216
1501   가물어도 너무 가뭅니다.  도연 2014/04/24 4438 1492
1500   DMZ 프로젝트 토마스, 니콜라스  도연 2014/04/24 4491 1685
1499   교보 환경대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4/04/24 3457 1165
1498   부처님 오신 날, 새 책 출판기념회 합니다.  도연 2014/04/21 3106 1075
1497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4/04/20 4145 1357
1496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3826 1443
149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소쩍새  도연 2014/04/16 3547 1323
1494   각시붓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4173 1621
1493   꽃도 흔들리며 피고 조개도 상처를 입어야 진주가 됩니다.  도연 2014/04/10 4071 1590
1492   위장텐트 명상.  도연 2014/04/07 3141 993
149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2914 947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030 1314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415 983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2918 893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