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3-31 20:13:03, Hit : 2914, Vote : 947
 http://hellonetizen.com
 2014033101033021131002_b.jpg (78.2 KB), Download : 3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033101033021131002

새들의 봄단장.

남녘은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진달래”까지 모두 피었는데
내가 사는 철원 민통선 부근은 이제 겨우 노루귀, 현호색, 생강나무꽃이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봄비가 대지를 흠뻑 적시면 희뿌연 산하는 온통
녹색으로 물들 것입니다. 새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먹이가 되는 곤충의 애벌레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새들은 한창
물이 오른 나무의 수액을 빨아먹거나 꽃눈을 따 먹으며 영양을 보충합니다.
그래서 3월이면 깃털 색깔이 눈에 띄게 짙어집니다.  

1년에 수천 개의 알밤과 도토리를 심는 숲가꾸기의 달인 어치(산까치)도
알록달록 아름다운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여름철새에서 토박이새가 된
백로도 뒷머리를 장식깃으로 멋지게 단장했습니다. 물에서 살아가는 가마우지도
머리를 하얗게 염색하고 암컷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봄은 소생의 계절입니다.
우리도 칙칙한 겨울옷을 벗어버리고 산뜻한 봄옷으로 치장을 해야겠습니다.
겉뿐 아니라 마음까지도. 글 사진=도연 스님.      





151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시끄러운 수다쟁이 직박구리  도연 2014/06/30 4456 1557
1516   싱그러운 아침 맞습니다.  도연 2014/06/27 2745 990
1515   아침 시간을 풀 뽑는데 다 보내다니!  도연 2014/06/26 3602 1212
1514   황새 봉순이 이야기 / 일본판  도연 2014/06/25 3949 1262
1513   황새 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 강의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06/22 3618 1135
1512   황새 봉순이 중앙 선데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6/22 4516 1624
151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하마을에 온 황새  도연 2014/06/17 3480 1174
1510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도연 2014/06/09 4867 1560
1509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인공부화기에서 태어난 꼬마물떼새  도연 2014/06/05 4056 1576
1508   <1>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황새 <봉순이>  도연 2014/05/30 4014 1205
1507   풀 뽑고 손님 맞고 비오고 새들은 밤에도 울고.  도연 2014/05/26 5417 1912
150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줄박이 새끼의 첫 나들이  도연 2014/05/26 3755 1273
150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4/05/11 6405 2365
1504   부처님 오신 날 행사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합니다.  도연 2014/05/05 3962 1256
1503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4/04/30 2948 1072
150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덤프트럭에 딱새둥지.  도연 2014/04/28 3449 1216
1501   가물어도 너무 가뭅니다.  도연 2014/04/24 4438 1493
1500   DMZ 프로젝트 토마스, 니콜라스  도연 2014/04/24 4492 1685
1499   교보 환경대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4/04/24 3457 1165
1498   부처님 오신 날, 새 책 출판기념회 합니다.  도연 2014/04/21 3106 1075
1497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4/04/20 4145 1357
1496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3826 1443
149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소쩍새  도연 2014/04/16 3547 1323
1494   각시붓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4174 1621
1493   꽃도 흔들리며 피고 조개도 상처를 입어야 진주가 됩니다.  도연 2014/04/10 4072 1590
1492   위장텐트 명상.  도연 2014/04/07 3141 99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2914 947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030 1314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415 983
1488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2919 893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