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4-16 22:40:53, Hit : 3858, Vote : 1444
 http://hellonetizen.com
 DSC_6319_2.jpg (153.5 KB), Download : 29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앞마당 한쪽에 삼지구엽초꽃이 피었습니다.
나는 마치 잊고 있었던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가웠습니다.
봄가뭄이 심해 땅이 푸석푸석한데도 용하게 꽃을 피운 것입니다.
가끔 삼지구엽초처럼 시나브로 찾아오는 친구(도반)들이
있습니다. 인기척이 나서 내다보면 어느새 왔는지 앞마당에
쭈그리고 앉아 앙증맞게 핀 제비꽃이며 민들레꽃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어, 왔구나.
--어, 왔어요?
--어, 오셨군요?
이렇게 슬그머니 오는 사람들은 대개 식물을 경이롭게 들여다 볼 줄
아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나는 얼른 삼지구엽초꽃이 피었다고 자랑합니다.
근처 산에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꽃이라도 앞마당 한쪽에서 보는 느낌은
또 다릅니다. 같은 공간에서 살고 있는 가족 같은 느낌 때문일 것입니다.
분명히 지난 봄에는 두어 포기밖에 없었는데 여러 포기가 난 걸 보면
녀석들은 겨울에도 열심히 뿌리번식을 시도한 거 같습니다.

얘네들도 엊그제 얘기한 각시붓꽃처럼 꽃이 줄기 중간에 핍니다.
색깔 좀 보세요, 연미색 꽃잎은 이제 막 화장을 하기 시작한 수줍은
여고생 얼굴 같고 붉은 꽃받침은 입술연지를 연상하기에 충분하지 않나요?
또 한가지 흥미로운 건 꽃잎이 얼레지처럼 뒤로 젖혀졌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꽃잎이 앞으로 향했다면 곤충들이 착륙하기가 쉽지 않았을 테지요.

나는 얼른 물을 두 통이나 길어다가 천천히 갈증을 해소시켜 주었습니다.
푸석하게 가문 땅에 물이 게눈 감추듯 흡수됩니다. 갈증이 심할 때 냉수
한 사발을 들이키는 기분, 아마 이 녀석도 그랬을 거 같은데 맞겠지요?
삼지구엽초는 이름 그대로 세 개의 가지에 아홉 개의 잎이 매달렸다고
삼지구엽초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너도바람꽃, 금강애기나리 등처럼
예쁜 이름은 아니고 너무 직설적인 이름입니다. 그래도 한 번 들으면
잊어버리지는 않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그런데 삼지구엽초가 낭성들 정기에 좋다니 혹시나 나 없는 새에
모조리 뜯어갈까 염려스럽습니다. 그렇다면 나는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총을 메고 오드리 헵번 문 앞을 지키는 주인집 남자처럼 작대기를 메고
오락가락해야할 지도 모릅니다. ^.^  

  





151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시끄러운 수다쟁이 직박구리  도연 2014/06/30 4509 1559
1516   싱그러운 아침 맞습니다.  도연 2014/06/27 2756 992
1515   아침 시간을 풀 뽑는데 다 보내다니!  도연 2014/06/26 3628 1215
1514   황새 봉순이 이야기 / 일본판  도연 2014/06/25 4003 1265
1513   황새 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 강의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06/22 3655 1136
1512   황새 봉순이 중앙 선데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6/22 4565 1629
151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하마을에 온 황새  도연 2014/06/17 3516 1175
1510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도연 2014/06/09 4915 1561
1509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인공부화기에서 태어난 꼬마물떼새  도연 2014/06/05 4076 1579
1508   <1>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황새 <봉순이>  도연 2014/05/30 4049 1208
1507   풀 뽑고 손님 맞고 비오고 새들은 밤에도 울고.  도연 2014/05/26 5490 1912
150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줄박이 새끼의 첫 나들이  도연 2014/05/26 3784 1274
150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4/05/11 6468 2368
1504   부처님 오신 날 행사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합니다.  도연 2014/05/05 3995 1258
1503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4/04/30 2963 1074
150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덤프트럭에 딱새둥지.  도연 2014/04/28 3474 1218
1501   가물어도 너무 가뭅니다.  도연 2014/04/24 4489 1495
1500   DMZ 프로젝트 토마스, 니콜라스  도연 2014/04/24 4529 1686
1499   교보 환경대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4/04/24 3485 1167
1498   부처님 오신 날, 새 책 출판기념회 합니다.  도연 2014/04/21 3131 1076
1497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4/04/20 4195 1359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3858 1444
149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소쩍새  도연 2014/04/16 3574 1323
1494   각시붓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4208 1621
1493   꽃도 흔들리며 피고 조개도 상처를 입어야 진주가 됩니다.  도연 2014/04/10 4104 1596
1492   위장텐트 명상.  도연 2014/04/07 3160 996
149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2929 949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069 1318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431 983
1488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2932 895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