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4-30 16:46:55, Hit : 2963, Vote : 1074
 http://hellonetizen.com
 20140430_112602_2.jpg (108.4 KB), Download : 32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다섯 번째 책이 이제야 나왔습니다.

--연탄 한 장으로 나는 행복하네.

심지어 대통령까지 ‘대박’이라는, 조금은 저속한 표현을
쓰더군요. 작고 소소한 것에서 행복하고 행복을 찾고
행복을 느껴야지 뭔가 한 바탕, 한 건 크게 해야 직성이
풀리는 사회풍조에는 찬성하지 않습니다.

장사를 하던 밥집을 하던 사업을 하던 우리는 오로지 대박만을
기대하죠. 이런 한탕주의가 켜켜이 쌓여 세월호 여객선 같은
끔찍한 참사를 빚어냈을 것입니다.
그리하여 450원 짜리 연탄 한 장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음을 나는 말하고 싶습니다.
부디 작은 것에서 행복을 찾을 일입니다.

음력 4월 8일, 부처님 오신 날 오시면 두 권씩 나눠드립니다.
양력으로는 어린이날 다음날인 5월 6일 화요일입니다.

멀리 계신분은 전화문자로 주소 알려주시면 보내드리겠습니다.
010-3220-9853 입니다.  

합장.  





151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시끄러운 수다쟁이 직박구리  도연 2014/06/30 4509 1559
1516   싱그러운 아침 맞습니다.  도연 2014/06/27 2756 992
1515   아침 시간을 풀 뽑는데 다 보내다니!  도연 2014/06/26 3628 1215
1514   황새 봉순이 이야기 / 일본판  도연 2014/06/25 4003 1265
1513   황새 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 강의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06/22 3655 1136
1512   황새 봉순이 중앙 선데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6/22 4565 1629
151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하마을에 온 황새  도연 2014/06/17 3517 1175
1510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도연 2014/06/09 4915 1561
1509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인공부화기에서 태어난 꼬마물떼새  도연 2014/06/05 4076 1579
1508   <1>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황새 <봉순이>  도연 2014/05/30 4049 1208
1507   풀 뽑고 손님 맞고 비오고 새들은 밤에도 울고.  도연 2014/05/26 5490 1912
150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줄박이 새끼의 첫 나들이  도연 2014/05/26 3785 1274
150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4/05/11 6468 2368
1504   부처님 오신 날 행사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합니다.  도연 2014/05/05 3995 1258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4/04/30 2963 1074
150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덤프트럭에 딱새둥지.  도연 2014/04/28 3474 1218
1501   가물어도 너무 가뭅니다.  도연 2014/04/24 4489 1495
1500   DMZ 프로젝트 토마스, 니콜라스  도연 2014/04/24 4529 1686
1499   교보 환경대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4/04/24 3485 1167
1498   부처님 오신 날, 새 책 출판기념회 합니다.  도연 2014/04/21 3131 1076
1497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4/04/20 4195 1359
1496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3859 1444
149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소쩍새  도연 2014/04/16 3574 1323
1494   각시붓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4208 1621
1493   꽃도 흔들리며 피고 조개도 상처를 입어야 진주가 됩니다.  도연 2014/04/10 4104 1596
1492   위장텐트 명상.  도연 2014/04/07 3160 996
149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2929 949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069 1318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431 983
1488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2932 895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