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6-09 08:42:40, Hit : 4850, Vote : 1558
 http://hellonetizen.com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내가 누구인가를 안다면, 죽음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의 삶은 이전보다 훨씬 풍요롭게 변화할 것이다.

내가 강연 때마다 말미에 하는 말입니다.
왜 산새 이야기를 하다가 뜬굼없이? 하는 분도 있겠지만
결국은 우리가 사는 이야기입니다.
나는(우리는) 먹고 배설하고 번식하는 존재만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인간과 짐승은 이런 철학적 사고를
할 수 있느냐 그렇지 않느냐로 구분됩니다.

그래서 내가 누구인지,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
내 삶은 나와 세상에 의미가 있는 것인지, 있다면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고민하고 함께 고민하자는
것이지요.
내 삶이 풍요롭게 변하면 세상도 풍요롭게
변할 거라고 믿습니다.

볼일이 있어 비행기 타고 내려왔습니다.
창녕 우포에서 부산 '습지와 새들의 친구' 아이들 만나고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돌아봅니다. 오늘은 부산에 출장 온
김연수, 서영수 기자님과 자갈치 시장에서 점심 먹고
다시 봉하 마을로 이동하여 일본에서 온 황새 봉순이
관찰합니다.  





1517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시끄러운 수다쟁이 직박구리  도연 2014/06/30 4450 1557
1516   싱그러운 아침 맞습니다.  도연 2014/06/27 2740 989
1515   아침 시간을 풀 뽑는데 다 보내다니!  도연 2014/06/26 3592 1212
1514   황새 봉순이 이야기 / 일본판  도연 2014/06/25 3937 1261
1513   황새 복원센터 박시룡 교수님 강의가 있었습니다.  도연 2014/06/22 3614 1135
1512   황새 봉순이 중앙 선데이 기사입니다.  도연 2014/06/22 4508 1623
151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봉하마을에 온 황새  도연 2014/06/17 3473 1174
  나는 의미 있는 삶을 살고 있는지,  도연 2014/06/09 4850 1558
1509   연재 / 문화일보 자연& 포토 / 인공부화기에서 태어난 꼬마물떼새  도연 2014/06/05 4051 1573
1508   <1> 김해 봉하 마을 화포천 황새 <봉순이>  도연 2014/05/30 4010 1205
1507   풀 뽑고 손님 맞고 비오고 새들은 밤에도 울고.  도연 2014/05/26 5407 1910
150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곤줄박이 새끼의 첫 나들이  도연 2014/05/26 3749 1273
1505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원만히 회향하였습니다.  도연 2014/05/11 6396 2365
1504   부처님 오신 날 행사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합니다.  도연 2014/05/05 3950 1256
1503   다섯 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도연 2014/04/30 2939 1068
1502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덤프트럭에 딱새둥지.  도연 2014/04/28 3441 1214
1501   가물어도 너무 가뭅니다.  도연 2014/04/24 4429 1492
1500   DMZ 프로젝트 토마스, 니콜라스  도연 2014/04/24 4472 1685
1499   교보 환경대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도연 2014/04/24 3445 1164
1498   부처님 오신 날, 새 책 출판기념회 합니다.  도연 2014/04/21 3094 1073
1497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접수합니다.  도연 2014/04/20 4134 1357
1496   반갑구나, 삼지구엽초 꽃이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3819 1443
1495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소쩍새  도연 2014/04/16 3539 1321
1494   각시붓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도연 2014/04/16 4158 1620
1493   꽃도 흔들리며 피고 조개도 상처를 입어야 진주가 됩니다.  도연 2014/04/10 4066 1589
1492   위장텐트 명상.  도연 2014/04/07 3141 990
149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2910 946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013 1314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413 982
1488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2916 892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