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2-17 22:44:04, Hit : 4093, Vote : 1362
 http://hellonetizen.com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박새 눈치보는 쇠딱따구리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021701033021131002

바야흐로 새들에게도 춘궁기(春窮期)가 다가왔습니다. 이때 산새들은
민가 근처로 내려와 먹이를 찾기 때문에 쇠기름이나 열량이 높은 땅콩,
해바라기씨, 들깨 등을 준비해 놓아주는 게 좋습니다. 먹이를 먹으러 온
쇠딱따구리 커플이 무리지어 모여든 박새들 등쌀에 먹는 게 시원찮습니다.
기어이 쇠딱따구리가 한 소리합니다.

이봐!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덩치는 너희처럼 작지만 엄연히 딱따구리과에
속한다는 걸 좀 알아줬으면 좋겠어! 그리고 집 짓는 재주가 없는 너희들은
내가 만들어 놓은 따뜻한 통나무집에서 공짜로 비도 피하고 안전하게
잠도 자고 또 봄이면 알을 낳고 새끼들을 키우잖아? 거기다가 내가 뚫어놓은
나무구멍이 너희가 번식하기에 딱 좋은 크기라는 거야. 너희뿐 아니라 동고비,
곤줄박이, 쇠박새 이런 애들도 하나같이 내 신세를 지고 살아가지.
어때, 이만하면 우리들에게 먹이를 양보한다고 해서 억울하지는 않겠지?

얘기를 들은 새들은 쇠딱따구리가 먹이를 먹을 수 있도록 자리를 피해주었답니다.

사진·글 = 도연 스님





1487   바야흐로 생명이 움트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4/03/18 3643 1184
148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 채비하는 쇠기러기.  도연 2014/03/17 3098 1045
1485   자기 책 만들기(출판하기)  도연 2014/03/17 4138 1464
1484   새들의 아침인사.  도연 2014/03/10 3594 1176
148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둥지 준비하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4/03/05 3511 1206
1482   꼬마 돼지들.  도연 2014/02/25 3076 1007
1481   송전탑 공사,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어려운 세상.  도연 2014/02/25 2840 1016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박새 눈치보는 쇠딱따구리  도연 2014/02/17 4093 1362
1479   봄의 기쁨을 나누는 새들.  도연 2014/02/13 3861 989
147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새들의 수난  도연 2014/02/03 4077 1546
1477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4/01/30 3076 1085
1476   오늘 낮 한탄강 풍경.  도연 2014/01/21 3300 962
1475   아이들 생각.  도연 2014/01/21 4306 1381
1474   연재 /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겨울잠 깬 하늘다람쥐  도연 2014/01/20 5735 2103
1473   부리나케 돌아와 아이들과 보냈습니다.  도연 2014/01/17 2845 1093
1472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될 거 같아 옮겼습니다.  도연 2014/01/14 3471 1008
1471   내가 사진을 찍는 이유.  도연 2014/01/13 3507 1223
147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함께 날아야 멀리 갑니다.  도연 2014/01/06 2469 916
1469   2014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도연 2014/01/06 4505 1728
1468   아이들이 풀어놓는 생각.  도연 2014/01/05 2683 1006
1467   2013년이 저물었습니다.  도연 2013/12/31 4261 1478
1466   OGnetwork.co.kr 에서 다녀가셨습니다.  도연 2013/12/31 2918 1122
1465   손님들 오셔서 두루미도 보고 현수막도 걸었습니다.  도연 2013/12/31 3095 1132
1464   고니 가족. 올 겨울에는 새끼들이 여럿입니다.  도연 2013/12/29 2784 999
1463   철원평야에 찾아오는 독수리.  도연 2013/12/29 3191 1055
1462   오랜 만에 홈페이지 손봤습니다.  도연 2013/12/29 2665 920
1461   두루미 스님에서 산새 할아버지로.  도연 2013/12/24 2823 1088
1460   홈페이지가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도연 2013/12/24 2669 875
1459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엎드려 자는 두루미.  도연 2013/12/23 2633 978
1458   12월 행사 스케줄입니다. 착오 없으시길.  도연 2013/12/16 3648 1181

[1][2][3][4][5][6][7][8] 9 [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