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산새처럼 살고 싶다 / 도연 度淵



  도연(2014-03-17 21:19:39, Hit : 3276, Vote : 1059
 http://hellonetizen.com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 채비하는 쇠기러기.

귀향 채비하는 쇠기러기.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0317010330211310020

맹금류, 오리류, 도요새류, 기러기류, 고니, 두루미 같은 겨울철새들의 고향은
한반도 북쪽 몽골, 중국, 러시아의 광활한 초원입니다. 인간의 간섭이 없는 곳에서
새들은 편안하게 번식하고 새끼를 키웁니다. 겨우내 따뜻한 남쪽에서 사람들의
보살핌 덕분에 몸집도 키웠고 깃털도 매끄러워졌습니다. 봄꽃이 피기 시작하면
새들은 싱숭생숭 마음이 들뜨기 시작합니다.

철원평야에 집결했다가 남쪽으로 내려갔던 쇠기러기 무리도 모두 돌아왔습니다.
앞가슴 무늬가 뚜렷해진 걸 보니 시집 장가갈 준비가 된 거 같습니다. 철원평야와
한강 하구는 새들이 오갈 때 중요한 쉼터이자 주유소 같은 역할을 합니다.
새들은 먹이가 풍부한 곳에서 몸을 추스르며 고향을 향한 마지막 여정을 준비합니다.
어제는 20 마리나 되는 댕기물떼새가 무논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오랜 만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이루어졌습니다.
기왕에 새들처럼 자유롭게 오갔으면 좋겠습니다.

글·사진 = 도연 스님





1491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가마우지  도연 2014/03/31 3063 955
1490   그러니까, 내가 일과를 마쳤을 때,  도연 2014/03/30 4463 1330
1489   또 나무 심는 계절입니다.  도연 2014/03/27 3596 992
1488   경남 양서류 심포지움에 참석했습니다.  도연 2014/03/22 3057 899
1487   바야흐로 생명이 움트기 시작했습니다.  도연 2014/03/18 3880 119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귀향 채비하는 쇠기러기.  도연 2014/03/17 3276 1059
1485   자기 책 만들기(출판하기)  도연 2014/03/17 4486 1480
1484   새들의 아침인사.  도연 2014/03/10 3920 1183
1483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둥지 준비하는 청딱따구리  도연 2014/03/05 3768 1215
1482   꼬마 돼지들.  도연 2014/02/25 3239 1011
1481   송전탑 공사,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어려운 세상.  도연 2014/02/25 3006 1022
148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박새 눈치보는 쇠딱따구리  도연 2014/02/17 4504 1378
1479   봄의 기쁨을 나누는 새들.  도연 2014/02/13 4043 997
1478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새들의 수난  도연 2014/02/03 4359 1564
1477   행복한 설 맞으십시오.  도연 2014/01/30 3254 1096
1476   오늘 낮 한탄강 풍경.  도연 2014/01/21 3541 971
1475   아이들 생각.  도연 2014/01/21 4740 1412
1474   연재 / 문화일보 자연 & 포토 / 겨울잠 깬 하늘다람쥐  도연 2014/01/20 6424 2110
1473   부리나케 돌아와 아이들과 보냈습니다.  도연 2014/01/17 2998 1110
1472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될 거 같아 옮겼습니다.  도연 2014/01/14 3614 1015
1471   내가 사진을 찍는 이유.  도연 2014/01/13 3690 1234
1470   연재 / 문화일보 자연&포토 / 함께 날아야 멀리 갑니다.  도연 2014/01/06 2559 926
1469   2014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도연 2014/01/06 4809 1759
1468   아이들이 풀어놓는 생각.  도연 2014/01/05 2773 1015
1467   2013년이 저물었습니다.  도연 2013/12/31 4719 1495
1466   OGnetwork.co.kr 에서 다녀가셨습니다.  도연 2013/12/31 3118 1125
1465   손님들 오셔서 두루미도 보고 현수막도 걸었습니다.  도연 2013/12/31 3306 1148
1464   고니 가족. 올 겨울에는 새끼들이 여럿입니다.  도연 2013/12/29 2934 1010
1463   철원평야에 찾아오는 독수리.  도연 2013/12/29 3395 1061
1462   오랜 만에 홈페이지 손봤습니다.  도연 2013/12/29 2832 925

[1][2][3][4][5][6][7][8] 9 [10][11][12][13][14][15][16][17][18][19][20]..[5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